교양교육 위해 교양교육대학을 타불라라사 칼리지로 명칭 변경

계명대, 차세대 인재양성 위한아르텍 칼리지 신설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18 21:34:5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계명대는 기존의 교양교육대학을 확대 개편한 타불라라사 칼리지(Tabula Rasa College)와 종합예술 분야의 창의역량 강화를 위한 아르텍 칼리지(ARTech College)를 신설했다.

타불라라사는 라틴어로 ‘비어있는 판(板)’이란 뜻으로 아무 것도 그려져 있지 않은 백지상태를 말한다. 타불라라사는 계명대의 본관 로비 벽에 걸려 있는 백지 그림(가로 236㎝, 세로 334㎝)이기도 하다.

1996년 영국 신학자 제임스 매키 씨가 계명대를 방문했을 때 신일희 총장은 “대학이 얼굴을 가지려면(진정한 교육기관이 되려면) 얼마의 시간이 필요한가”라고 물었고 그는 “몇 백 년은 족히 걸릴 것”이라고 답한 일화는 이 대학에 잘 알려져 있다.

이 후, 계명대는 세계적인 대학의 정체성을 가졌다고 확신할 때 그 모습을 그리기로 하고, 본관에 백지 그림인 타불라라사를 걸어두고 있다. 이러한 의미로 계명대의 정체성을 함축한 교유명사인‘타불라라사’를 단과대학명으로 정하고, 계명대 인재상인 창의적 국제인 양성을 교양교육을 통해 이룬다는 염원을 담았다.

박희구 타불라라사 칼리지 학장은 “창의적 전문성을 갖춘 교양인 양성, 겸허한 인격을 갖춘 지성인 양성, 도전적 개척정신을 갖춘 세계인 양성이라는 교육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교양교육의 토대를 굳건히 하고 질적 수월성을 확보할 것이다”고 말했다.

계명대 타불라라사 칼리지는 급변하는 시기에 자칫 실용성과 전문성에만 치우칠 수 있는 대학 교육에 교양교육을 강화해 창의적 비판력, 인성과 도덕성을 갖춘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급변하는 시대에 적응하고자 하는 타블라라사 칼리지는 1단계(2017년~2019년) 교양교육의 특성화, 2단계(2020년~2022년) 내실화, 3단계(2023년~2025년) 도약과 확산의 발전계획을 세워 교양교육을 강화해 나간다.

이주형 아르텍 칼리지 학장은 “미래 신산업 분야 중 다양한 문화, 기술 요소에 창의성과 상상력이 결합된 융복합 미디어콘텐츠가 한국경제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할 핵심 분야로 인정받고 있다”며, “아르텍 칼리지는 융복합미디어콘텐츠 사업단의 성과를 토대로 해 미디어콘텐츠에 기술 요소를 더하여 가상현실, 가상세계 콘텐츠, U-러닝 콘텐츠와 같은 스마트미디어콘텐츠 분야로 융합교육의 비전을 확장하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