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안동시·청도군과 협력으로 중국 관광객 유치

입력 2015-02-25 17:47 | 수정 2015-02-25 21:07

안동시·청도군·경상북도관광공사 관광관련 민관 합동 MOU체결

▲ 안동시·청도군·경상북도관광공사가 중국 관광객 유치 및 민관 합동 MOU체결 했다.ⓒ안동시 제공

경북 안동시(시장 권영세)가 다양한 문화관광콘텐츠 개발 및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위해 청도군(군수 이승율)과 경상북도관광공사와 손을 맞잡았다.

안동시와 청도군, 경상북도관광공사는 25일 안동문화관광단지 내 리첼호텔에서 두 지역의 관광자원 결합을 통한 중국 관광객 유치 및 관광관련 민관합동 MOU를 체결했다.

안동시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안동시와 청도군의 관광관련 민관합동 협약체결은 안동의 세계문화유산 하회마을, 글로벌 육성축제로 선정된 안동국제탈춤축제 등의 관광자원과 청도의 소싸움 등 관광자원을 묶어 중국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주)한국우사회 대표이사를 지낸 리첼호텔 기화서 대표이사의 주선으로 이뤄진 것으로 전했다.

이날 협약으로 △안동시와 청도군은 행정·홍보 지원과 관광객 유치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경북관광공사는 휴그린 골프장·유교랜드 연계 지원 및 홍보 △리첼호텔은 특별 객실요금과 서비스 혜택 △한국우사회는 우권판매 수수료 지급 및 서비스 혜택 △에어차이나는 특별 항공요금과 항공좌석 블록 제공 △BIE항공은 중국 현지 홍보 및 관광객 모객의 역할을 분담해 중국 관광객 유치에 상호협력하게 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체결로 “두 지역의 연합으로 관광 콘텐츠의 다양화를 통한 중국 관광객 유치로 지역의 관광수입 증대는 물론 지역의 문화관광자원의 세계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