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삼국유사 목판사업 본격 추진

입력 2015-02-26 14:40 | 수정 2015-02-26 14:50

최고 전문분야와 각계 각층대표 추진·자문위원회 출범

▲ 경북도가 삼국유사 목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26일 경북도청에서 김관용 도지사와 사공일 이사장 등이 목판제작 방법 등을 지켜보고 있다.ⓒ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삼국유사 목판사업 추진 자문위를 구성하고 목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도는 26일 오전 10시 경북도청 강당에서 삼국유사 목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출범식은 공동위원장인 김관용 도지사와 사공일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을 비롯한 학계, 문화계, 종교계, 언론계 등 25명의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진행된 위촉패 수여식에는 중앙과 지방을 대표하는 각계 각층의 최고 전문가 24명에게 수여됐다. 중앙인사로는 공동위원장인 사공일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을 비롯해 최광식 고려대 교수(전 문체부장관), 김동호 문화융성위원장, 나선화 문화재청장 등 6명, 지역인사는 김영만 군위군수, 이용두 한국국학진흥원장, 은해사 주지 돈관스님 등 학계, 종교계, 문화계 등을 대표하는 18명.

이어 열린 특별 강연에서는 지난해 삼국유사 완역본을 펴낸 최광식 추진위원이 삼국유사의 역사적 의의에 대해 설명했다.

최광식 추진위원은 강연에서 “삼국유사는 서민에서부터 왕후장상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생활모습을 담은 민족문화유산”이라면서 “몽고 침입 후 황룡사와 대장경이 소실된 극한의 상황에서 일연 선사가 민족 문화유산을 남겨야 하겠다는 일념으로 ‘삼국유사’를 저술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그 문화적 가치의 위대성을 강조했다.

한편, 삼국유사 목판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경북도와 군위군이 주최하는 가운데 30억 원의 예산으로 2017년까지 총 4년간 추진된다. 판각된 3개의 목판 세트는 각각 신도청과 군위군, 한국국학진흥원에 보관돼 일반인에게 공개될 계획이다.

특히 경북도는 향후 삼국유사의 판본을 단순히 목판으로 복원하는데 그치지 않고, 홈페이지를 구축해 추진 과정을 공개하는 한편 판각․인쇄 등 전시체험관을 3월 완공예정인 삼국유사 역사테마공원 내에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인사말에서 “삼국유사는 고조선에서부터 고려시대까지 우리 민족의 역사를 폭넓게 다룬 역사서로 향가, 설화 등의 중요한 역사적 사료까지 포함하고 있어 대한민국의 보전이다”며 “삼국유사 목판사업을 통해 민족사적 정체성 확립과 기록문화유산에 대한 문화융성의 초석을 쌓는데 경상북도가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