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주시청 근무 공익요원 옥상에서 투신

현역 복무 중 관심사병 지정, 지난 2월부 경주시청 편입 근무

입력 2015-06-11 09:31 | 수정 2015-06-11 12:53

시청 신관 인근 화단 쓰러져 있는 것 직원이 발견

경주시청에서 근무해오던 공익요원이 시청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10일 오후 6시 35분께 경북 경주시청 신관 인근 화단에 공익근무요원 이 모(21)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시청 직원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이 씨는 시청 7층 바닥에 신분증과 휴대전화를 내려놓고 난간에는 옷을 걸어놓은 뒤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현장주변에서는 유서는 별견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현역으로 복무하면서 중 관심사병으로 지정된 상태였고, 지난 2월부터 경주시청에 편입돼 근무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경찰은 가족과 사무실 직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