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계명대 동산병원, 메르스 예방 위해 전직원 나서

입력 2015-06-17 20:35 | 수정 2015-06-17 20:43

동산병원, “국민안심병원 역할 다하자” 노력

 

▲ 동산병원이 메르스 유입 차단을 위해 병원입구에서 사전문진, 체온측정 등 별도진료소를 마련해 예방에 나서고 있다.ⓒ동산병원 제공

상급종합병원으로서는 대구 유일하게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계명대 동산병원이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고군분투를 하고 있다.

동산병원은 메르스 감염을 우려하는 환자들을 위해 병원 출입구를 폐쇄하거나 통제하면서 외래 입구에 별도의 진료소를 설치했다. 직원들이 직접 나서 24시간 비상근무조를 구성하고 사전문진, 체온측정, 손소독, 열감지 화상카메라 촬영 등을 시행하며 메르스 의심환자, 호흡기질환자, 일반환자를 분류하고 있다.

또 호흡기 외래진료실, 응급환자를 위한 선별진료소와 음압격리실도 별도 마련해 두고 있다.

김권배 동산의료원장은 “우리는 대학병원 의료인이라는 사명을 갖고 있다. 병원을 찾는 환자들을 최우선적으로 보호하고, 그분들이 안심하고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전교직원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메르스)으로부터의 불안감을 줄이고 안심하고 진료 받을 수 있도록 전국의 161개 의료기관을 ‘국민안심병원’으로 16일 지정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