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천안 AI 발생 관련농가 선제조치 실시

상주시 소재 산란계 75천수 선제적 도태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2.11 21:32:57

▲ 경북도가 지난 8일 충남 천안 산란계농장에서 발생하 AI로 인해 선제 조치를 강력 실시하고 있다. 사진은 경북도 방역장면.ⓒ경북도

경북도가 지난 8일 충남 천안 산란계농장에서 발생하 AI로 인해 선제 조치를 강력 실시하고 있다.

도는 충남 천안 동일 농장주가 소유하고 있는 상주시 화서면 소재 농장의 산란계 75천수를 AI방역 실시요령에 따라 예방적 도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앞서 사료차량 역학관련인 해당 농장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 실시와 동물위생시험소 가축 방역관을 긴급 투입, 임상관찰 및 간이키트 검사를 실시해 폐사축에 대한 정밀검사를 했고 그 결과 음성으로 판명됐다고 했다.

하지만 도는 역학조사 결과, 이 농장이 충남 천안 발생농장주 소유농장으로 조사돼 역학관련 사료차량의 빈번한 출입과 계란이 아산소재 농장주 소유 GP센터(역학관련)로 반출되는 등 역학상황이 위중해 이같은 예방적 도태를 결정했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AI 발생이 없는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지금까지 발생 시도산 가금 및 가금산물 반입금지 조치, 역학관련 가금의 도태 등 선제적 방역조치를 취해오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