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유가족 위한 10년 약속 실천 사연 ‘감동’

입학금 전액 지급하겠다는 약속 지켜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2.11 21:26:05

▲ 정시몬 이사장(오른쪽)이 직원 유가족에게 장학금을 전달하는 장면.ⓒ칠곡군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등진 직원의 유가족에게 약속했던 장학금이 10년만에 지급되는 사연이 있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정시몬(53세) 칠곡군립노인요양병원 이사장은 지난 2008년 자신의 병원에서 근무하다 퇴근길에 교통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조 씨(당시 44세)의 부인에게 고인의 자녀가 대학에 입학하면 입학금 전액을 지급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장학증서를 전달했다.

그 특벽한 약속은 고인의 큰 아들 조원재(20세) 군이 올해 대학교 입학이 결정되자 지난 9일 10년만에 그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된 것.

이들의 사연은 지난 200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정시몬 이사장이 운영하던 칠곡군립노인요양병원에 근무하던 조 씨는 그해 11월 자신이 몰던 차와 트레일러와 충돌하면서 현장에서 즉사했고 조 씨의 유가족으로 전업주부인 부인 이 씨(당시 42세)와 초등학교와 유치원에 다니는 두 아들이 있었다.

당장 생계가 막막한 이들은 설상가상으로 부인은 남편을 여윈 충격으로 반쯤 실성한 사람처럼 남편이 퇴근을 하지 않는다며 남편이 근무했던 병원으로 찾아가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남편 장례식을 치른 한 달 후 부인은 임신 사실까지 알게 됐다. 남편이 세상을 떠나기 2주전에 생긴 아이였다. 남편이 생전에 그토록 갖고 싶어 했던 딸아이였다. 부인은 남편의 마지막 선물이자 남편이 부활한 것으로 믿고 어려운 형편에도 출산을 강행하기로 결심했다.

이 소식을 접한 정 이사장은 2009년 2월 이 씨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기위해 두 형제가 대학교에 입학하면 입학금 전액을 지급해 준다는 장학증서를 작성해 이 씨를 찾아가 격려하며 일자리까지 권유했다.

마침내 큰 아들 조원재 군이 경북대학교 입학이 결정되자 이 씨는 지난 10년간 장롱 서랍 속에 보관했던 장학증서를 꺼내 정시몬 이사장을 찾아갔고 정 이사장은 이 씨와 가족들을 만나 서로의 안부를 묻고 입학금 298만원을 지급했다.  

이 씨는 “힘들 때 마다 장롱 서랍 속에 있던 장학증서를 꺼내서 봤다. 장학증서는 남편의 빈자리를 지탱할 수 있는 큰 힘이 됐다”며 “10여년 전의 약속을 지켜준 정시몬 이사장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정 이사장은 “10년 전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반듯하게 살아준 유가족들에게 오히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