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성주생명문화축제’ 17일 팡파르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다채로운 프로그램 즐비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7 13:42:08

▲ ‘2018 성주생명문화축제’가 17일 세종대왕자태실에서 생명선포식을 시작으로 막이 오른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장면.ⓒ성주군

‘2018 성주생명문화축제’가 17일 세종대왕자태실에서 생명선포식을 시작으로 그 장대한 서막이 오른다.

지난 2일 경복궁에서 태봉안 출정식과 퍼레이드를 통해 채화된 생명의 불씨는 400km를 달려 성주 세종대왕자태실에서 열린 생명 선포식에서 찬란한 생명의 빛으로 타올랐다.

이날 생명선포식에서는 성주 군수 및 기관·사회단체, 관람객 등이 참여한 가운데 생명의 존귀함을 공표하는 생명선언문 낭독과 대형 낙관 퍼포먼스가 마련된다.

특히, 세계적 가치를 지닌 세종대왕자태실을 세계유산에 등재하기위한 세종대왕자태실 세계유산등재기원 군민희망 선포식이 함께 개최된다.

성주의 세종대왕자태실은 세종대왕의 18왕자와 세손인 단종의 태가 묻힌 전국 최대 규모의 태실지로, 세계적으로 가치 있는 우리나라의 장태문화의 산실이다.

◇ 행복한 추억 한 자락 만들 프로그램 잔뜩

개막식에서는 4개국 해외민속 공연단과 클린성주 플래시몹이 식전공연을 선보였고, 생명선포식에서 피어난 생명의 빛을 개막식으로 전달받는 빛볼무 세리머니가 열렸다. 개막 축하공연으로는 홍진영, 모모랜드, 차지연, 루이스초이가 축제 열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번 축제는 ‘세종이 선택한 생명의 땅 이야기’ 주제로 성밖숲 일원에서 20일까지 4일간 열린다.

우선 주요행사로는 18일 임금에게 성주참외를 진상했던 의식을 재현하는 참외진상의식과 박현빈, 김용임, 김성환, 지원이의 축하무대와 함께 펼쳐지는 참외가요제가 열린다.

이어 19일에는 세종대왕자태실 태봉안 의식을 재현하는 태봉안 퍼레이드, 장재인·포레스텔라·국악밴드 나릿·오왠 밴드 등이 출연하는 태교음악회가 이어진다.

20일에는 틴틴페스티벌, 해외민속공연팀과 풍물패와 함께 하는 시가지 난장 퍼레이드, 축제의 대미를 장식하는 관운장 줄다리기와 대동놀이 한마당을 비롯한 폐막식이 마련돼 있다.

한편 축제추진위 관계자는 “별고을 성주만의 차별화된 2018 성주생명문화축제를 정성껏 준비했으니 가족, 연인, 친구 분들과 함께 축제장을 방문해 편안하게 즐기고 행복한 추억 한 자락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