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불국사농협, 로컬푸드 직매장 건립 추진…10월경 착공 예정

지난 3월 국비 지원사업 선정, 내년 6월 개장 목표로 참여농가 교육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11 13:13:13

▲ 불국사농협이 로컬푸드 직매장 추진에 앞서 출하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경주시

경주 불국사 인근 지역에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농산물 직거래 장터인 로컬푸드 직매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불국사농협은 지난 3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주관하는 국비지원 공모사업인 ‘2018년도 로컬푸드직매장 시설설치 지원사업’에 선정돼 오는 10월경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국비 1억2,600만원을 포함해 사업비 91억4천만원이 투입돼 불국사농협 맞은편인 시래동 375번지 일원에 지상 2층 연면적 2,440㎡ 건물로 독립매장으로 건립된다.

지난해 개장한 천북농협 직매장에 이어 불국사농협(조합장 김원태)이 내년 6월 개장을 목표로 참여농가 180여명을 대상으로 출하자 교육을 한창 진행하고 있다.

김원태 불국사농협조합장은 “로컬푸드 사업은 농업인에게 적정 소득과 일터를 보장하고 소비자인 시민들은 믿을 수 있는 농산물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는 윤리적인 사업”이라며 “로컬푸드 직매장의 성공을 위해 지속적인 참여 유도와 지도교육 강화에 힘써 전국 최고의 로컬푸드 직매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로컬푸드 직매장는 출하자 교육과 매장 관리를 지역 농협이 직접 맡아 신뢰할 수 있으며, 입고되는 품목들은 지역 생산자의 이름을 내걸고 까다로운 관리 기준을 통과해야만 진열대에 오를 수 있어 더욱 믿을 수 있다.

특히 지역 농업인이 매일 새벽 수확해 중간유통단계 없이 ‘1일 유통원칙’을 준수해 그 날 출하한 것을 바로 맛 볼 수 있으며, 가격도 정직해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

경주시는 로컬푸드 직매장이 개장되면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참여농가 교육을 비롯해 농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여 소비자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안전망을 갖출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의 우수한 농산물을 홍보하고, 직거래를 통한 물류비 절감으로 생산자는 안정적인 소득을, 소비자에게는 안전한 밥상을 제공해 도시민과 농민이 상생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로컬푸드 사업이 농촌경제의 소득을 주도하는 핵심 정책으로 발전해 나갈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