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미래 성장동력 육성 중심 조직 재정비

현장 정비부서 보강, 새만금사업실 신설, 혁신성장팀 가동 등
처·실장급 승격자 사업소 전진 배치로 현장중심 경영 구현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10 21:33:03

▲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10일 원전 안전성 제고, 미래 성장동력 육성 및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 선도를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한수원은 이번 인사에서 원전 안전성 제고에 방점을 찍고 본사 및 사업소 지원부서 인력을 축소하고, 현장 정비부서 인력을 대폭 보강했다. 동시에 본사 기술전략본부의 엔지니어링처를 발전본부로 이관해 운영-정비-엔지니어링 기능 일원화를 강화했다.

이와 함께 보안정보처를 기존 관리본부에서 기술전략본부로 이관해 4차 산업기반 기술을 원전 안전운영에 앞당겨 접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회사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해외사업 조직도 강화됐다. 이집트 엘다바원전 2차측 EPC사업 참여를 위한 이집트사업추진팀을 신설했고 해외수력실을 2개 팀으로 확대·개편했다. 또 새만금사업실과 양수건설추진실을 신설해 신재생사업에도 힘을 실었다.

또 우리나라 대표 공기업으로서 사회적가치 실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난해 신설했던 일자리창출·국정과제추진실 내에 혁신성장팀을 신설,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을 선도적으로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한수원은 이와 같은 조직개편과 동시에 주요 처·실장급 54명에 대한 승격 및 보직 이동을 단행해 개편조직의 조기안정화도 도모했다.

특히 18명의 신규 승격자 가운데 72%(13명)를 발전소 현장에 전진 배치해 현장 중심의 경영방침을 실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인사이동을 통해 최우선적으로 원전 안전 운영과 핵심 경쟁력을 높여 국민 신뢰를 확보하고자 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해외 원전수출, 신재생사업 확대 등 미래 성장동력을 적극 발굴하는 한편, 정부정책을 선도적으로 이행해 최고의 글로벌 에너지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