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2019학년도 등록금 동결 결정

한 학기 평균 178만원 수준, 2009년부터 11년째 동결 및 인하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14 08:05:39

▲ 금오공대가 지난 10일 등록금심의위를 열고 2019학년도 등록금 동결을 결정했다.ⓒ금오공대

금오공과대학교(총장 이상철)가 2019학년도 등록금을 동결했다.

이 대학은 지난 10일, 등록금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이같이 결정하고 2009년부터 11년째 등록금 동결 및 인하를 이어오고 있다.

올해 금오공대 학부의 계열별 등록금은 한 학기 기준, △공학계열 189만6200원 △이학계열 176만8200원 △인문사회계열 170만200원이다.

정인희 금오공대 등록금심의위원회 위원장은 “대학의 경쟁력 강화와 구성원의 복지 증진을 위해서는 등록금 인상이 불가피하나, 국가 정책에 따라 교육비 부담을 줄이고 국립대학으로서의 책무를 다하기 위해 동결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용현(총학생회장·전자공학부 4년) 등록금심의위원회 학생대표는 “어려운 재정 상황에도 불구하고 등록금 동결을 결정해 준 학교측에 감사하다”며 “학생들도 고통 분담의 책임감을 갖고 대학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오공대는 2017학년도(2018년 정보공시 발표자료) 재학생 1인당 연평균 장학금이 263만 원으로, 등록금(연평균 376만 원) 대비 70%에 이른다.

특히 2018학년도 공학계열의 연간 등록금은 24개 일반 국립대학 가운데 최저 수준으로, 국가 교육 정책인 반값 등록금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