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포항시, 포스코 회장 만나 포항 투자 열망 지역민심 전달

전우헌 경제부지사, 이강덕 시장과 포스코 최정우 회장 만나 투자유치 열망 민심 전달

입력 2019-05-22 17:20

▲ 경북도와 포항시가 20일 포스코 최정우 회장을 만나 투자유치를 요청했다. 사진은 경북도청.ⓒ경북도

경북도 전우헌 경제부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이 20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만나 투자유치를 열망하는 포항지역 민심을 전달했다.

전 부지사는 최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경제성을 이유로 포스코 침상코크스 포항공장 건립 계획을 보류한 것에 대해 지역민들은 실망감이 매우 크다. 포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서는 포스코의 투자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날 전 부지사와 이 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은 함께 서울 포스코센터를 방문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만나 이 같이 말하고 포스코 신사업에 대한 포항 투자를 촉구했다.

전 부지사는 “포스코케미칼의 침상코크스 제조시설 포항 건립을 갑자기 보류하고 광양 증설투자로 돌아서게 된 것에 대해 무척 당황스럽다”며 “포항 공장 내의 침상코크스 투자는 이철우 도지사가 지난해 9월 포스코에서 최 회장과 만나 약속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배터리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을 고려해 블루밸리산단에 인조흑연을 이용한 이차전지용 음극재, 전극봉 공장 부지를 대규모로 확보하는 등의 적극적인 조기 투자를 요청한다. 이는 지진으로 고통받고 있는 지역민에게 포스코에 대한 신뢰와 희망을 주는 일”이라며 포스코의 포항투자를 거듭 당부했다.

특히 “기가스틸, 고망간강 등 차세대 신제품과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 등 포스코 신사업 투자가 광양으로 편중되어 있어 지역사회에서는 상대적 박탈감이 크다. 지난해 11월 5일 최 회장이 발표한 ‘2030년 매출 100조원, 영업이익 13조원’달성을 향한 청사진에 포항지역이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투자를 부탁한다”며 재차 투자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러면서 “경북도와 포항시는 신사업투자에 대한 모든 행정적인 절차에 대해 적극적이고 신속한 지원을 약속드린다. 포항투자에 불편한 점이 있다면 어떤 사안이든지 머리를 맞대고 해결점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북도와 포항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침상코크스 제조시설 투자 유치를 위해 포스코, 포스코케미칼과 인허가 절차 등에 대해 긴밀히 논의해 왔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