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천시청 배드민턴 정경은·백하나, 인도하이데라바드 오픈 우승

김천시청 배드민턴단…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수확

입력 2019-08-13 12:22

▲ 김천시청 배드민턴 여자복식 정경은(김천시청)-백하나(MG새마을금고)가 지난 11일 인도 하이데라바드에서 열린 2019 인도 하이데라바드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김천시

김천시청 배드민턴 여자복식 정경은(김천시청)-백하나(MG새마을금고)가 지난 11일 인도 하이데라바드에서 열린 2019 인도 하이데라바드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정경은-백하나는 결승전에서 아시위니 폰나파-레디 시키(인도)를 2-0(21-17, 21-17)으로 완파했다.

이는 지난 5월 새롭게 짝을 이룬 후 캐나다오픈 동메달, 미국오픈 은메달을 목에 건 데 이어 조 결성 후 처음으로 금메달을 만들어낸 것. 

이밖에도 남자복식 나성승-왕찬(이상 김천시청)도 결승전에서 무하맛 쇼히불 피크리-바가스 마울라나(인도네시아)에 0-2(18-21, 18-21)로 아쉽게 지면서 은메달을 수확했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수확한 가운데 그 중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를 김천시청 선수들이 획득해 국위선양은 물론 김천시청 배드민턴단이 다시 한번 최강자임을 재확인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국제대회에서 우리 김천시청 선수들이 연이어 우승을 차지하며 한국 배드민턴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스포츠 중심도시 김천의 위상을 드높여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천시청 배드민턴 선수단이 올해 스위스오픈, 오사카챌린지, 호주오픈, 캐나다오픈, 미국오픈, 인도오픈 등 국제대회에서 잇따라 우승을 거둔 배경에는 경상북도배드민턴협회장을 맡고 있는 김충섭 시장의 전폭적인 지원과 실업팀 육성을 위한 남다른 노력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