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당 대구시당 “반성과 혁신으로 보답하겠다” 사과

곽대훈 위원장 “내년 총선서 혁신 공천으로 보답할 것”

입력 2019-08-22 18:37

▲ 대구시장 경선 여론조사과정에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지난 20일 당선무효형이 확정된 광역·기초의원 5명을 두고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이 사과했다.ⓒ뉴데일리

지난해 지방선거 대구시장 경선 여론조사과정에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지난 20일 당선무효형이 확정된 광역·기초의원 5명을 두고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이 사과하며 여론 달래기에 나섰다.

한국당 대구시당은 22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내년 총선시 광역·기초의원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원인을 제공했다”며 “시민들의 지지와 성원에 실망을 안겨 고개 숙여 사과한다”고 발표했다.

또 이번 사안을 계기로 투명하고 공정한 공천기준을 마련할 것과 지방의원 역량 강화에 힘쓸 것을 다짐했다. 

대구시당 곽대훈 위원장은 “대구시민의 관심과 지지에 감사하다. 내년 총선에서 혁신 공천 통해 기대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대구시의회 서호영·김병태 의원과 동구 김태겸·황종옥 의원, 북구 신경희 의원 5명은 20일 상고심에서 벌금 100만원이 확정돼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이들 대법원 당선무효형 확정을 두고 지역에서는 책임론에다 선거비용 낭비 등 안팎으로 거센 비난이 이어졌다.

지역 민주당과 시민단체는 “지역정치사에서 씻을 수 없는 오점을 남겼다”며 탈당조치와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