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황교안 대표 “국민이 부자되는 경제, 민부론 핵심”

16일 대구서 민부론 정책설명회 가져

입력 2019-10-17 10:36

▲ 황교안 한국당 당 대표가 '민부론'정책설명회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뉴데일리

‘조국 사태’ 투쟁에 앞장서 법무부 장관 사퇴를 이끌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가 경제정책 ‘민부론(民富論)’을 들고 대구·경북(TK) 보수층 지지세력 굳히기에 들어갔다.

지난 14일 조국 사퇴를 계기로 자유한국당 당내외적으로 황교안 당대표 리더십에 속도가 붙는 가운데 ‘경제대전환’으로 새로운 경제정책을 제시, 특히 중도보수 지지세력에 크게 어필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황교안 대표는 16일 오후 대구 노원동에 소재한 로봇산업진흥원을 차자 ‘대구·경북 民富論이 간다!’주제로 현장 정책 설명회를 가졌다. 황 대표의 정책설명회는 지난 7일 경기도 안성지역 기업체 방문 이후 두 번째다.

이날 정책 설명회에는 황교안 당대표와 김광림 최고위원, 정종섭 대구시당위원장을 비롯해 정태옥(북구갑)·김상훈(서구)·강효상(달서병)·송언석(경북김천)의원과 정순천(수성갑)·윤두현(경북경산) 당협위원장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경제대전환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광림 최고위원은 이날 민부론에 대해 △소득주도에서 투자혁신성장으로 △관치에서 민간 중심 시장경제로 △10% 노조 중심에서 90% 근로자 중심으로 △나라 지원 복지에서 민이 여는 지속가능한 복지로 등 4대 대전환 전략 중심으로 방향과 내용을 설명했다.

황교안 대표는 “요즘 文정부 지지율 때문에 여당이 난리 났다. 갑자기 떨어지니 당황한 것 같다. 사실 경제정책에 대한 지지도는 25%남짓으로 문 정부 지지도에 비해 거의 반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며 현 경제 상황에 대한 국민 여론을 지적했다.

이어 “누구나 실수할 수 있다. 바보는 실수를 집요하게 끌고 간다”는 로마 철학자 키케로의 말을 인용하며 “경제정책 대전환 없이는 상황을 극복 할 수 없어 한국당은 지난 4개월 동안 경제정책 대전환 노력을 해왔고 결국 민부론으로 귀결됐다. ‘국민이 부자되는 경제’가 민부론의 핵심이다. 나라만이 아닌 민이 잘 사는 나라가 돼야한다. 2030년 1인당 국민소득 5만불 시대를 만들자”고 말했다.

민부론은 국부 중심에서 민부 중심으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복원하겠다는 큰 의미 담고 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