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북구갑 양금희 “원칙과 명분없는 탈당, 영구 복당 불가조치해야”

당인의 책임 외면한 구태정치 비판

입력 2020-03-25 09:51 | 수정 2020-03-25 15:43

▲ 양금희 예비후보가 지난 24일 미래통합당을 탈당한 박갑상 대구시 의원과 이정열 북구의회 의장, 송창주 북구의회 의원의 탈당과 류승령 비례의원의 당무정지를 두고 “원칙과 명분 없는 탈당으로 어떤 경우에도 복당하는 것을 불가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비난했다.ⓒ양 예비후보 측

대구 북구갑 양금희 예비후보가 지난 24일 미래통합당을 탈당한 박갑상 대구시 의원과 이정열 북구의회 의장, 송창주 북구의회 의원, 류승령 비례의원의 당무정지를 두고 “원칙과 명분 없는 탈당으로 어떤 경우에도 복당하는 것을 불가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양 예비후보는 25일 성명서를 내고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질타하고, 건강한 보수정권 창출을 위한 절체절명의 순간에 정당인의 의무를 무시한 채 막말정치로 공천 심사에서 컷오프된 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하는데 부하내동으로 동참하는 것은 명분도 없고 정당정치와 대의 민주주의 원칙을 무너뜨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차후에 어떠한 경우에도 복당하는 것을 불가능하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하며 “지역주의의 한계에 매몰돼 국회의원으로서 지역 의원을 수족 부리듯 한 나쁜 선례를 남긴 정태옥 국회의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양금희는 지방의원들에 대한 국회의원의 권력 남용을 즉각 중지할 것을 요청한다. 이번 총선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심판하고, 정권 재창출을 위한 디딤돌이 되도록 모든 당원들이 힘을 모을 것을 거듭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