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독도재단 ‘경영혁신전략’···2단계 상승 쾌거

경영평가결과 지난해 보다 2단계 상승한 B등급

입력 2020-09-04 12:15 | 수정 2020-09-08 18:13

▲ 독도재단은 경영전략 정기회의를 가졌다.ⓒ독도재단

경북도 출연기관인 독도재단이 도 산하기관 경영실적 평가에서 지난해 보다 무려 2단계 상승한 B등급을 받았다.

독도재단은 평가지표 전반에 걸쳐 우수한 수준을 획득했다.

지방공기업평가원 대학교수, 공인회계사, 전문기관 연구원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경영평가단은 사전에 제출받은 경영실적보고서 서면심사와 현지실사를 했다.

서면심사와 현지실사에서 리더십·전략, 경영시스템, 경영성과, 사회적 가치, 정책준수 등 5개 평가지표로 구분해 점수를 부여했고 무려 지난해(D등급)보다 2단계 상승한 B등급의 성적표를 받았다. 

공공기관 최초로 자체 제작해 전 국민에게 무료로 배포한 독도 비즈링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의 거짓임을 밝히는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 최초공개는 우수사례로 호평을 받았다.

또 경영환경 분석과 조직개편을 통한 경영시스템 효율화를 통해 전략과제를 개선했다.

신순식 사무총장은 “이번 경영실적 평가를 토대로 재단의 경영 효율화를 극대화 시켜 책임 경영체계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