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영덕·울진·울릉군, 태풍피해 특별재난지역 지정

15일 행정안전부에서 특변재난지역 선포

입력 2020-09-15 16:30 | 수정 2020-09-18 12:07

▲ 이달초 연이은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극심한 피해가 발생한 영덕군, 울진군, 울릉군이 태풍피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사진은 경북도청 전경.ⓒ경북도

이달초 연이은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극심한 피해가 발생한 영덕군, 울진군, 울릉군이 태풍피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실시된 중앙 및 도 합동조사반의 예비 피해조사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 피해액을 초과한 울릉군 471억원원, 울진군 158억원, 영덕군 83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돼 15일 행정안전부에서 특변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라 피해복구에 소요되는 비용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로 지원받게 되어 복구에 소요되는 재정적 부담을 덜게 될 전망이다.

주택 침수·농경지 유실 등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각종 세금 및 공공요금 감면 등의 추가 혜택이 지원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태풍 피해지역에 대한 복구를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해 하루빨리 안정을 되찾고 피해 주민들이 조기에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