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경북청년회, “국무조정실 청년정책위 선임 편향인사 위촉” 규탄

대구시의회에서 규탄 성명 발표…대구경북 3명 추천 모두 탈락

입력 2020-09-21 12:05 | 수정 2020-10-03 11:55

▲ 대구경북청년회가 21일 오전 대구시의회 2층 간담회장에서 ‘국무조정실 청년정책위원회 지역 소외 및 편향 인사 위촉 규탄 성명’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 날 행사 기념사에서 37번이나 강조한 것이 ‘공정’인데 국무조정실 청년정책위원회 선발기준과 심사내용은 무엇인가? 공정과는 거리가 멀다. 재선임을 하라.”

대구경북청년회가 21일 오전 대구시의회 2층 간담회장에서 ‘국무조정실 청년정책위원회 지역 소외 및 편향 인사 위촉 규탄 성명’기자회견을 갖고 대구경북이 추천한 청년위원 모두가 탈락한 이유를 물으며 정치편향과 지역무시가 자행됐다고 비난했다.

이날 대구경북청년회는 정부의 청년 정책이 공정성을 벗어났다고 비난하며 청년정책위 위원선발 기준과 심사내용을 공개하고 위원 재선임을 강하게 촉구했다.

국무조정실 청년위원으로 선임되면 대구경북 청년정책 및 청년 지원 등 다양한 지역 청년 목소리를 정부에 전달할 수 있어 대구경북에서 청년위원 선임이 탈락하면서 당장 지역 청년 목소리가 정부에 전달될 수 있는 창구가 막혔다는 지적이다.

▲ 대구경북청년회는 정부의 청년 정책이 공정성을 벗어났다고 비난하며 청년정책위 위원선발 기준과 심사내용을 공개하고 위원 재선을 강하게 촉구했다.ⓒ뉴데일리

이날 규탄성명을 읽은 김경민 대구대 총학생회장은 “인구 소멸 1, 2위를 다투는 경북도와 전라남도는 그 어느 지역보다 획기적인 청년정책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전제하며 “이 두 지역에서 청년을 위원으로 선임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인데 위원에는 대구경북추천인사는 선임하지 않았고 전남 출신의 인사도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결국 인구소멸 위기에 빠진 지역을 살리기 위한 청년정책을 만들기는커녕 수도권 위주의 편향된 정치조직을 만들어가겠다는 뜻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현 상황에서 위원선임을 위해 국무조정실이 각 지역에 위원 추천을 요구한 사실에 대한 저의를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대구에서는 1명, 경북에는 2명 등 총 3명 청년위원이 대구시와 경북도 청년정책관실을 통해 추천됐지만, 모두 탈락했다. 현재까지 국무조정실은 탈락한 이유에 대해 대구경북청년회에 어떤 통보를 하지 않고 있다.

한편 대구경북청년회에는 대구회장 이민욱, 경북회장 박창호씨, 김지만 대구시의원 등 전체 35명 정도가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대구경북청년회는 이날 규탄 성명을 국회 정무위원회 윤관석 위원장과 김병욱, 성일종 간사, 청와대 김광진 청년비서관, 국무조정실 청년정책추진단 등 5곳에 보내고 청년위원 선임 건을 수정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