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영주댐 방류 저지, ‘영주시의회 본회의’ 영주댐 현장서 개최

입력 2020-10-21 01:40 | 수정 2020-10-26 14:39

▲ 영주시의회는 지난 20일 영주댐 방류 저지를 위해 영주댐 현장에서 제24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개최하고 대정부 규탄대회를 가졌다.ⓒ영주시의회

영주시의회(의장 이영호)는 지난 20일 영주댐 방류 저지를 위해 영주댐 현장에서 제24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개최하고 대정부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날 영주댐 방류 반대 의견을 피력하기 위해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와 영주시의회, 경상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지역 국회의원, 경북도지사, 영주시장, 영주시의회 의장이 청와대와 환경부, 관련 국회의원실을 방문해 시민의 의사를 전달했으며, 댐 하류에서는 많은 시민들이 철야농성을 지속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영주시의회는 영주댐 방류를 반대하는 시민의 의사를 대내외에 다시 한번 공표해 환경부의 방류 결정을 철회하고자 개원 이래 최초로 회의장을 떠나 영주댐 현장에서 본회의를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송명애 부의장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담수 대책없는 영주댐 방류의 부당성에 대해 비판하며 영주시와 시의회, 시민이 함께 영주댐 방류 저지에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본회의 후에 영주시의회 의원 전체와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 시민 등 100여명이 참여해 이상근 의원의 선창으로 규탄문을 낭독하며 지역민의 동의 없는 일방적인 방류 결정에 대한 환경부 규탄대회를 가졌다.

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은 “환경부의 지역주민 의견을 무시한 독단적인 처사에 분노를 넘어 허탈감을 느낀다”며 “영주댐 운영의 정상화와 영주댐 관련 의사결정에 지역 주민의 의견이 반영될 때까지 시민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