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 건설 특위, “김해신공항 백지화 강력 규탄”

안경은 위원장 등 위원 6명 시의회에서 김해신공항 백지화 반대 성명서 발표

입력 2020-11-18 13:24 | 수정 2020-11-23 03:05

▲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 건설 특위 안경은 위원장을 비롯해 위원 7명이 18일 오후 시의회 2층 간담회장에서 ‘김해신공항 백지화 시도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백지화에 강하게 반발했다.ⓒ뉴데일리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 건설 특별위원회(위원장 안경은)는 18일 오후 시의회 2층 간담회장에서 ‘김해신공항 백지화 시도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정부의 김해신공항 백지화 방침에 강하게 반발했다.

성명에서 특위 위원들은 “영남권 신공항을 둘러싼 오랜 반목과 대립을 극복하고 영남권 5개 시·도민이 합의한 국책사업으로 현 정부 또한 김해신공항이 변함없이 추진될 것임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며 “하지만 국무총리실은 지난 해 6월, 대구·경북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부울경지역의 일방적인 김해신공항 적정성 검토 요구를 받아들이더니 급기야 이번 ‘김해신공항 추진의 근본적인 검토 ’발표에 따라 특정지역 정치권에서 중차대한 국가사업을 정략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주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권이 교체되고, 정치지형이 바뀌었을 뿐, 김해신공항의 자연지형이나 입지여건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음에도 단지 한 줌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근본적인 검토’라는 포장으로 사업백지화의 수순을 밟는다면 국민들은 더 이상 국정을 신뢰할 수 없게 될 것임을 정부는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은 “정부와 부울경 지역의 정치권은 국가정책에 대한 책임감과 5개 시·도의 합의 정신, 그리고 국가와 영남지역의 공동발전이라는 대의를 모두 저버리고, 신공항을 보궐선거에 이용하려는 기만적인 술책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 건설 특위는 △정부는 ‘영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 검토’의 평가결과와 영남지역민 간의 합의를 무시하고 특정지역 정치권의 요구에 편승한 ‘김해신공항 검증결과’ 발표를 즉각 철회할 것 △부울경 정치권은 정치적 이익을 위한 가덕 신공항 여론몰이로 지역갈등을 조장하는 정치선동을 당장 중단하고, 국가와 영남지역의 공동발전을 위한 김해신공항 사업에 적극 협력할 것 △ 정부는 영남권 신공항인 김해신공항을 계획대로 책임있게 추진하고, 이와 관련된 앞으로의 모든 절차에 영남권 5개 시·도민의 참여와 합의를 약속할 것 등을 주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