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성주군, 무흘동천교 준공식 가져

입력 2020-11-22 09:05 | 수정 2020-11-24 16:26

▲ 성주군(군수 이병환)은 지난 20일 도의원, 군의원 및 지역 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금수면 무학리 무흘동천교 준공식을 가졌다.ⓒ성주군

성주군(군수 이병환)은 지난 20일 도의원, 군의원 및 지역 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금수면 무학리 무흘동천교 준공식을 가졌다.

성주호 순환도로 개설 및 기반시설 정비사업으로 시행한 이번 공사은 무흘동천교 신설 외 교량 진입로 구간의 국도 30호선을 4차로로 확장하고, 마을안길을 차량교행이 가능하도록 확장했다.

무흘동천교는 총 사업비 50억원을 투입한 길이 115m, 폭8m의 교량으로 2018년년 8월 착공해 2020년 6월 교량 신설과 국도확장 공사를 마무리했다.

지역 주민들은 기존 교량(광암교)의 폭이 협소해 불편함이 많았다면서 무흘동천교 신설로 행락철 차량정체와 교통사고 위험이 사라질 것으로 기대했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교량을 신설해 관광지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기존 교량(광암교)을 인도교로 활용해 성주호를 순환하는 탐방로를 연결함으로써 더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성주호 주변 관광지를 개발해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도록 서부권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