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정 울릉군, 첫 확진자 발생…동선·접촉자 파악 집중

입력 2020-11-25 18:02 | 수정 2020-11-30 02:10

▲ 울릉군청 전경.ⓒ울릉군

울릉군은 25일 울릉 해역을 조업 중 기침, 오한 등 증상발현으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한 제주도 서귀포시 거주 관외거주자 A씨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A씨는 22일 죽변에서 출항해 울릉 근해에서 조업 중 24일 오전 기침, 오한 등 증상이 있자 저동항으로 입항한 후 울릉군 보건의료원을 방문해 확진검사를 받았으며 25일 오전 11시 확진 판정됐다.

A씨는 거주지가 제주이지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확진자 관련 지침에 따라, 확진자 통계는 확진자의 거주지가 아닌 검사기관의 통계로 집계돼 울릉군 확진자로 분류됐다.

울릉군에서는 검사 직후 A씨와 선원 5명을 선내격리 조치했으며 A씨의 확진이 확인되자 본인에게 확진사실을 통보하고 경북도 및 거주지 보건소와 협의해 제주지역 병상 배정 후 어선 이동 명령을 조치했다.

검사결과 통보 전 확진자의 구술에 의한 역학조사 및 CCTV 동선 확인을 통해 접촉자를 확인했으며 관내 밀접접촉자 8명을 대상으로 검체 채취 및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확진자가 이용한 교통수단 및 선별진료소는 소독 완료했다.

울릉군은 확진자의 정확한 동선 공개가 우선이기에 휴대폰, CCTV 동선 추적 등을 통해 추가적인 동선을 조사·확인 중에 있으며 확진자 진술에 따른 동선은 울릉군 코로나19 페이지를 통해 즉시 공개할 예정이다.

김병수 군수는 “먼저 청정 섬 울릉을 지키지 못해 죄송하다”며 “25일 확진 사실 통보 이후 접촉자 및 동선 파악사항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겠으며 추가 동선 및 접촉자 파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군민 여러분은는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나 유언비어에 동요하지 마시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