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주엑스포–포스코노동조합, 상호협력 MOU 체결

지역 경제·문화관광 활성화 위한 교류추진 등 협력 나서
“어려운 시기 극복 위한 실질적 협력 지속하도록 노력할 것”

입력 2021-04-06 17:07 | 수정 2021-04-08 11:03

▲ 왼쪽부터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사무총장과 김경석 포스코노동조합 위원장.ⓒ경주엑스포

경주엑스포대공원(사무총장 류희림)과 포스코노동조합(위원장 김경석)은 6일 지역경제 및 문화관광산업 활성화와 공동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이날 오전 포스코노동조합 사무실에서 경주엑스포대공원 류희림 사무총장과 금철수 경영혁신본부장, 포스코노동조합 김경석 위원장과 정수화 수석부위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적극적인 상호홍보와 운영협조를 다짐하고 지역 경제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교류를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다양한 상호 현안사항 등에 대한 자문과 지원을 병행하고 포스코노동조합 조합원 및 가족들에 대한 경주엑스포대공원 할인을 적용해 협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협약식을 마친 후 참석한 두 기관 관계자들은 포스코역사관 등 주변시설을 함께 돌아보며 상호홍보 콘텐츠 등의 세부적인 협력방안에 대한 내용을 공유했다.

김경석 위원장은 “오늘 협약을 통해 포스코노동조합이 지역경제와 관광 활성화의 새로운 밀알이 될 수 있길 희망한다”며 “조합원과 직원, 계열사 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실질적인 지원과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희림 사무총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에도 포스코노동조합이 지역 문화관광 발전에 관심을 갖고 협력을 논의하게 돼 희망적이다. 형식적이지 않고 다각적인 협력이 지속될 수 있도록 꾸준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 경주엑스포대공원와 포스코노동조합은 6일 지역경제 및 문화관광산업 활성화와 공동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경주엑스포

포스코노동조합은 지난 1988년 설립해 올해 33주년을 맞는 포스코 교섭 대표 노조이다. 전체 6600여명의 조합원이 가입해 있다.

현재 김경석 위원장을 비롯한 18대 집행부가 포스코 근로자들의 권익신장과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포항과 경주를 비롯한 경북지역 경제와 문화, 관광 등 활성화를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봉사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경주엑스포대공원은 친환경 힐링 공간과 신라역사문화가 어우러진 콘텐츠를 바탕으로 연중 상시 관람객을 맞고 있다. 

올해 민간기업 협업 콘텐츠 구축과 함께 편의시설 개편을 단계적으로 실시해 한 차원 더 발전된 체험과 전시, 공연 등을 선보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