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도군, ‘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 현판식 갖고 첫발

4명이 근무하면서 도시민에게 귀농·귀촌 유치 홍보 및 상담

입력 2021-04-07 12:46 | 수정 2021-04-08 11:47

▲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7일 운경회관에서 귀농·귀촌인 유치와 다양한 지원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청도군 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센터장 조병진)’의 현판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청도군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7일 운경회관에서 귀농·귀촌인 유치와 다양한 지원을 위한 ‘청도군 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센터장 조병진)’의 현판식 행사를 가졌다.

현판식에는 이승율 청도군수, 김수태 청도군의회 의장, 군의원, 사)청도군귀농귀촌연합회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가 귀농·귀촌인 유치와 지원을 위한 첫발을 내딛는 현판식을 축하하고 힘찬 출발을 다짐했다.

센터는 지난 3월 24일 경북 최초로 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로 지정돼 센터장을 비롯해 4명이 근무하면서 도시민에게 귀농·귀촌 유치 홍보 및 상담, 영농체험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에서 귀농·귀촌인들이 필요한 정보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오고 싶고 살고 싶은 생명고을 청도군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귀농·귀촌에 관심이 있거나 희망하는 도시민들은 운경회관 1층을 방문하면 상담이 가능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