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 서문시장, ‘글로벌 명품시장’ 선정

입력 2015-03-31 14:45 | 수정 2015-03-31 14:55

중소기업청 공모사업 추진, 3년간 50억 지원받아

서문시장이 중소기업청 주관 공모사업으로 추진된 ‘글로벌 명품시장’으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외국인이 찾고 싶은 관광명소로 육성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중소기업청 공모사업으로 추진된 것으로 서문시장은 향후 3년 간 50억 원(국비 25억 원)이 지원된다.

이외에 대구 동구 동서시장 등 지역 5개 전통시장도 ‘골목형시장 육성사업’에 선정, 1년간 6억 원씩(국비 3억 원) 지원을 받게 된다.

대구시는 이번 공모사업에 모두 전국 13개 전통시장이 신청한 가운데 외국인 현장평가, 전문가 현장평가, 선정위원회 등 3차례 평가를 거친 후 최종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서문시장과 함께 ‘글로벌 명품시장’으로 선정된 5개 시장은 남대문시장(서울), 국제시장(부산), 청주육거리시장(충북), 전주남부시장(전북), 동문시장(제주) 등이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4월 중으로 시(市), 중구청, 서문시장, 전문가 등으로 사업단을 구성해 야간관광 명소화를 위한 야시장 조성, 특화상품 및 브랜드 개발을 통한 쇼핑 활성화,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등 세부사업을 조기에 확정지을 예정이다.

특히 서문시장을 방문하는 고객의 구매 편리성 제고를 위해 카드 단말기 비치를 확대하는 한편, 가격표시제 시행, 고객친절, 위생 등 경영혁신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