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 메르스 확진 K씨 들른 목욕탕 이용객 파악 확산 분수령

K씨, 당시 목욕탕 내 10여명이 함께 입욕 진술

입력 2015-06-18 15:01 | 수정 2015-06-20 13:45

K씨 6월3일부터 15일까지 동선, 일부 누락 사실 드러나

대구 첫 메르스 확진환자인 대구 남구 대명3동 주민자치센터 공무원 K씨가 들렀다는 동네 목욕탕 이용객 신원파악이 여전히 오리무중이어서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다.

대구시는 경찰 등과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목욕탕을 직·간접으로 이용한 이용객이 266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이들의 추적에 나섰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 자칫 확산우려가 커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일단 대구시는 지난 14일 오전 11시∼15일 오후 7시까지 이곳 목욕탕을 이용한 사람은 모두 266명으로 확인하고 그 가운데 162명은 신원을 확인해 분류별 조치를 했지만, 나머지 104명은 확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K씨는 이날 오후 1시47분에 목욕탕에 입장해 3시9분까지 목욕을 했으며 당시 10여명이 함께 목욕을 했다고 K씨가 진술했다. 이에 이들 10여명의 신원파악 여부가 확산의 관건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시는 CCTV를 통해 확보한 영상 등을 토대로 남구 통·반장 등에게 얼굴을 대조하고 현수막 게첩, 탐문조사 등을 통해 신원파악에 나서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나머지 104명 전체 인원을 파악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높다.

이외에도 대구시는 지난 17일 K씨의 지난 6월3일부터 15일까지 동선을 파악해 언론에 공개했지만, 이 가운데 중요부분이 누락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신뢰성에 의문을 주고 있다.

남구의 봉사단체인 Y봉사클럽은 매월 둘째와 넷째 주에 노인들을 상대로 무료급식을 실시하던 중 확진환자 K씨가 오전 11시 10분경 급식장소를 찾아 20분가량 머물렀던 것으로 18일 증언했기 때문이다.

이날 B씨에 따르면 A씨는 급식을 준비하는 건물 안에까지 들어와 Y단체 회원 10여명과 접촉했고 당시 급식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던 노인은 100여명에 달했다고 밝혀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동선파악에는 아무런 문제점이 없다”는 입장이어서 의문이 일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