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희 대구교육감 예비후보 “홍보물은 선관위서 이미 검증”

강 예비후보, “검찰 고소는 금시초문이다” 입장 밝혀

이지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5 17:38:16

▲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가 전날 홍덕률 예비후보의 불법 선거 논란 주장에 “홍보물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철저히 검증받은 이후 배포한 것”이라고 항변했다.ⓒ뉴데일리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가 14일 홍덕률 예비후보의 정당 표기 불법 논란에 “검찰 고소는 금시초문이다”라며 적극 해명하고 나섰다.

강 예비후보는 “선거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이후 의도적인 정당 표시는 없었다”면서 “홍보물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철저히 검증받은 이후 배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예비후보는 "선관위에서 거쳐서 이미 모든 조치를 취한 것이고 문제가 있으면 차후 조치 하겠다"고 말했다.

캠프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홍덕률 예비후보의 해명 요구는 터무니없는 네거티브에 불과하다”면서 “이미 선관위에서 검증을 거친 홍보물을 배포했을 뿐 아니라 검찰에서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따로 연락받은 적도 없다”며 반발했다.

이어 “공식 블로그의 경우 과거 국회의원 시절부터 운영해 오던 개인 블로그를 공식화 한 것 뿐”이라며 “그동안의 경력 사항이 블로그 내 내용으로 포함됐을 수는 있으나 그것을 모두 다 찾아서 삭제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분명한 것은 선거를 시작한 이후 의도적인 정당 표시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홍덕률 예비후보가 허위사실 유포로 상대 후보를 비방하기 위해서가 아니라면, 검찰 고소 사안에 대해 분명하게 제대로 밝혀야 한다”며 “오히려 홍 예비후보가 적극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