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2018 시도민과 함께하는 신도청기행’ 가져

매년 호응도 높아..지금까지 1만2천여명 참가, 신도시 홍보에 큰 역할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6.15 08:34:52

▲ 경북도는 14일 대구경북 시·도민 200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8 시도민과 함께하는 신도청기행’을 실시했다.ⓒ경북도

경북도는 14일 대구경북 시·도민 200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8  시도민과 함께하는 신도청기행’을 가졌다.

이난 행사는 ‘신도청’,  ‘신도시기행’2개 테마로 나눠 진행됐는데 특히 신도시기행은 도청신도시 조성과 투자에 관심있는 시·도민 대상으로 명품 경북도청 신도시를 홍보하고 신도시 투자를 적극 촉진  하기 위해 올해 첫 실시하는 테마기행 중 하나다.

이날 기행은 우선 신도청기행 참가자 160명은 예천 삼강주막을 시작으로 회룡포, 도청 신청사, 안동 부용대, 전통시장 등을 문화해설사의 명쾌한 해설을 들으며 탐방시간을 가졌다.

또 신도시기행 참여자 40명은 대구·경산 지역 공인중개업 종사자로  도청 본관 1층 다목적홀에서 강성익 도청신도시추진단장의 도청신도시 추진상황과 신도시 정주환경,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한 신도시 2단계  주요 개발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천년 숲, 중심 상업지역, 주거시설  등을 두루 둘러봤다.


▲ 신도시기행 참여자 40명은 대구·경산 지역 공인중개업 종사자로 도청 본관 1층 다목적홀에서 강성익 도청신도시추진단장의 도청신도시 추진상황과 신도시 정주환경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경북도

대구에서 온 공인중개사 장모씨는 “도청이전 3년차에 이렇게 상가가  많이 늘어나고, 정주 인구도 1만 5천여명이 된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며 “시간이 나면 다시 방문해 신도시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고 고객들에게 적극 홍보하겠다”며 신도시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한편, 경북도는 올해부터 예천 진호양궁장, 회룡포, 도청 신청사, 안동 부용대, 전통시장 등을 탐방하는 기존의 신도청기행을 진행하는 동시에 안동시와 예천군에 축제가 있는 달은 축제 기행, 할매할배의 날 운영 취지에 부합하기 위한 3대(代) 가족 기행, 대학생들의 진로 탐색을 위한 공공기관 탐방 등  수준 높은 기행을 펼치고 있다.

강성익 경북도 도청신도시추진단장은 “신도청 기행을 특색있는 테마기행으로 보다 내실있게 추진하는 한편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 누구나 한번쯤 가고 싶은 기행으로 만들어 신도시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