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백선기 칠곡군수 “전국 최상위 청렴도 향상 위해 노력할 것”

“경북 최상위에서 전국 1위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

입력 2018-12-12 13:33 | 수정 2018-12-13 01:20

▲ 백선기 군수는 지난해 대비 종합청렴지수가 0.93점 상승한 8.36점으로 경북도 최고 등급인 2등급을 받은 소감을 밝히며 “경북 최상위에서 전국 1위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칠곡군

“2011년 취임 당시 칠곡군이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평가에서 최하위인 5등급에 이름이 올라 충격을 받았습니다. 지금은 경북 최상위권인 2등급을 받았습니다.”

백선기 군수는 11일 지난해 대비 종합청렴지수가 0.93점 상승한 8.36점으로 경북도 최고 등급인 2등급을 받은 소감을 밝히며 “전국 군부 지역에서 종합청렴도 1등급 자치단체가 2곳이 있다”며 “경북 최상위에서 전국 1위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 군수는 취임 후 가장 역점을 것이 공직자의 ‘청렴’부분. 그는 공익을 실현하는 공무원의 첫째 덕목이 청렴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칠곡군은 지난 2011년 백 군수 취임 당시 종합청렴도가 전국 최하위인 5등급 이라는 불명예를 차지했었다.

이후 그는 청렴도 향상을 위해 칼을 빼들고 모든 직원으로부터 청렴서약서를 받고 청렴 특강 및 청렴 사이버 교육으로 업무를 시작하는 등 공직사회에 청렴 문화를 확산시켰다.

또 민간 감사관 제도, 청백-e 상시모니터링 예방감사, 자가진단시스템, 자율적 내부통제제도 등을 통해 공직자 비리를 사전에 예방했다.

이런 노력 결과, 2011년 5등급에서 2013년 4등급, 2015년 4등급, 2017년 3등급, 2018년 2등급을 기록하는 등 점진적으로 청렴도가 상승했다.

또 ‘2016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청렴분야‘최우수상’을 수상하는 결과를 냈다.

백 군수는 청렴도 향상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자 민선7기 출범과 더불어 ‘군정혁신 기획단’을 발족했다.

군정혁신 기획단을 통해 고강도 혁신방안을 마련해 청렴도 상위권에 지속적으로 이름을 올린다는 방안이다.

백 군수는 “다산 정약용 선생은 청렴이 모든 선의 원천이요 모든 덕의 근본이라고 했다”며 “앞으로도 청렴도 향상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해 모든 군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칠곡군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