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경주시,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내정설에 강력 반발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과 경주시 부시장, 산자부 항의 방문

입력 2019-02-13 12:36

▲ 경북도와 경주시는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접경에 짓는다는 중앙 언론 보도에 발끈했다. 사진은 경북도청.ⓒ경북도

경북도와 경주시는 ‘원전해체연구소를 부산·울산 접경에 짓는다는 중앙 언론보도와 관련해 산업통산자원부를 찾아 강력 항의하는 등 발끈했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12일자 언론보도를 인용해 원전해체연구소 입지가 부산과 울산 경계지역으로 사실상 내정됐고 현재 한수원, 산자부, 지자체, 민자 등 참여 기관 간 지분비율을 조정하고 있다는 보도에 강력 반발하며 이날 산자부를 찾아 항의했다.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을 비롯한 경주시 이영석 부시장은 이날 산자부 원전환경과를 긴급 방문해 원전해체연구소의 경주 설립 당위성을 다시 한 번 강력히 건의했다.

지역 국회의원인 김석기 의원(경주)과 곽대훈 의원(대구 달서구갑)도 언론내용에 대한 산자부의 즉각적인 해명을 요구했다.

전강원 경북도 국장은 산자부가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표명해 온 것처럼, 3월에 지자체별 모든 여건을 고려해 원전해체연구소 입지를 공정하게 선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산자부에서는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관련해서는 현재 입지, 규모, 방식 등 다양하게 검토 중이며,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해명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원전해체연구소가 경주에 입지한다면 경북은 원전의 설계-건설-운영-해체-처분으로 이어지는 원전산업 전주기 싸이클이 완성되는 국내 최적 지역”이라며 “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신규원전 백지화, 노후원전 조기폐쇄 등 직·간접적인 피해를 경북이 가장 많이 받게 된 것이 사실인 만큼 기필코 원전해체연구소를 도내에 유치해 낙후된 지역경기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