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백선기 칠곡군수, “내년 총선 출마 안한다” 부인

고령·성주·칠곡 지역구, 한국당 자천타천 10여명 출마자 거론
백 군수 불출마시 총선시계 더욱 빨라질 듯

입력 2019-06-17 16:59 | 수정 2019-06-18 14:05

▲ 총선 출마설이 한창 돌았던 3선의 백선기 칠곡군수가 17일 군청 기자실에서 티타임을 갖고 “총선 불출마는 없다”고 출마설을 부인했다.ⓒ뉴데일리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유죄가 확정돼 국회의원직을 상실한 이완영 전 자유한국당 의원 지역구인 고령·성주·칠곡에 내년 총선을 겨냥한 출마예상자의 발걸음이 더욱 빨라지고 있다.

이런 와중에 총선 출마설이 한창 돌았던 3선의 백선기 칠곡군수가 17일 군청 기자실에서 티타임을 갖고 “총선 불출마는 없다”는 입장을 재차 천명했다.

백 군수는 이날 “주민이 군수 잘하라고 뽑아줬는데 군민을 배신하지는 않겠다. 실망 시키지 않겠다, 재임 마지막 그날까지 군민이 행복한 칠곡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총선출마설에 분명한 선을 그었다.

그는 “만약 총선 출마한다는 헛소문이 돌면 칠곡이 다시 혼돈의 시간으로 몰아넣을 수 있고 나아가 칠곡 대외 이미지도 좋지 않을 수 있다”며 불출마 입장을 거듭 밝혔다.

백 군수의 출마설 부인으로 인해 당장 이곳 총선 풍향계는 다른 출마예상자의 발걸음을 더욱 재촉하게 할 전망이다.

현재 자천타천으로 한국당에서 10여명의 인물이 출마예상자로 거론되는 가운데, 고령·성주·칠곡 중 인구가 가장 많은 칠곡군의 백 군수 출마설 부인은 총선시계를 재촉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

한국당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로는 한국당 지역 당협위원장인 된 김항곤 전 성주군수를 비롯해 이인기 전 국회의원, 송필각 전 경북도의회 의장, 전화식 전 성주 부군수, 최도열 국가발전정책연구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최근에는 주진우 전 국회의원 아들인 주지홍 사조해표 상무와 김현기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 정희용 경북도 경제특별보좌관 이름도 심심찮게 거론된다.

게다가 본인은 고향 불출마 의사를 여러 차례 밝힌 고령이 고향인 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 출마 가능성도 전혀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백 군수가 총선 전까지 만약 불출마를 하게 된다면 무주공산인 고령·성주·칠곡 지역은 한치 앞도 모르는 공천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며 “현재 출마예상자들의 얼굴알리기와 한국당 공천티켓을 두고 더욱 치열한 경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