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권영진 대구시장 “단 하나 기업이라도 더 생존하도록 역량 쏟겠다”

대구시-기보 최대 1000억원 기업보증 추가지원
산업단지 입주기업 등 수도요금 3개월분 감면
중견기업 금융지원 협의체 구성·운영

입력 2020-05-22 22:16 | 수정 2020-05-24 23:12

▲ 대구시는 지난 21일 대구시청 본관 대회의실에서 제3차 비상경제대책회의(공동의장 권영진 대구시장,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를 개최했다.ⓒ대구시

“단 하나의 기업이라도 더 생존하고, 단 하나의 일자리라도 더 지켜질 수 있도록 대구시의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

대구시는 지난 21일 대구시청 본관 대회의실에서 제3차 비상경제대책회의(공동의장 권영진 대구시장,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7일 개최한된 제2차 회의의 후속조치 결과를 공유하고, 이승호 경제부시장이 주재한 기업간담회에서 발굴된 지역기업 애로사항과 분과회의에서 상정된 주요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결정된 사항으로는 우선, 대구시와 기술보증기금 간 상생금융지원 업무협약을 통해 최대 1000억원의 기업보증을 추가지원하기로 했다.

▲ 권영진 대구시장은 “단 하나의 기업이라도 더 생존하고, 단 하나의 일자리라도 더 지켜질 수 있도록 대구시의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밝혔다.ⓒ대구시

대구시에서 최대 50억원을 출연하면, 기술보증기금이 대구시 경영안정자금을 이용하려는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10억원까지 보증을 제공하게 된다.

대구시는 이번 결정으로 최대 400여개 기업이 추가적인 보증혜택을 누릴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산업단지 입주기업과 산업단지 외 공장등록된 제조업체의 6~8월분 수도요금을 전액 감면하기로 했다. 동시에 산단 및 공장등록 제조 기업의 5월분 수도요금을 6개월(7~12월) 납부유예 및 가산금을 면제하기로 했다.

이에 지역기업 1만1840개가 약 130억원의 감면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 회의에서는 또 ‘중견기업 금융지원 협의체’를 구성해, 중견기업에 대한 실질적인 금융지원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대구시

회의에서는 ‘중견기업 금융지원 협의체’를 구성해, 중견기업에 대한 실질적인 금융지원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그동안 시행된 각종 코로나19 금융지원대책은 소상공인·중소기업 중심으로 이뤄져 있어, 상대적으로 중견기업이 지원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의견이 지역경제계로부터 제기됐다.

이에 시는 이번에 중견기업의 금융 애로사항에 대한 지원방안을 대구시와 대구상의가 중심이 돼 지역금융계와 직접 논의하고, 기관 여신결정에 최대한 반영하도록 할 예정이어서 지역 중견기업의 경영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현실적으로 법적·제도적·재정적 권한이 중앙정부에 집중되어 있어 지방정부가 지역 경제대책을 추진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단 하나의 기업이라도 더 생존하고, 단 하나의 일자리라도 더 지켜질 수 있도록 대구시의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