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경북 상공인, ‘다시 뛰자 대구경북’ 힘찬 결의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감대, 광역교통망 확충, 경제공동체 지속 추진
코로나 위기에서 빛난 지역의 저력으로 경제 재도약 다짐

입력 2020-07-06 22:33 | 수정 2020-07-07 11:41

▲ 대구상공회의소와 경상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 주관으로 6일 대구 엑스코에서 ‘다시 뛰자 대구경북’ 결의행사가 열렸다.ⓒ경북도

대구상공회의소와 경상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 주관으로 6일 대구 엑스코에서 ‘다시 뛰자 대구경북’ 결의행사가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조정문 경북상의회장(구미상의회장), 이재하 대구상의회장, 상공인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상공인들이 다시 뛰자는 결의를 다졌다.

이날 결의대회는 대구·경북의 상생협력을 넘어 행정통합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대구·경북이 경쟁력을 갖기 위해선 행정통합이 필수조건이라며 양 지역 간 광역교통망 확충, 경제공동체 실현, 혁신인재 양성 등 상생협력이 지속 추진되어야 함을 확인하는 자리였다.

행사는 주요 내빈과 기업인들이 ‘다시 뛰자 대구경북’이 적힌 LED바톤을 점등하면서 경제 재도약을 다짐하는 퍼포먼스로 대미를 장식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기술개발과 투자, 일자리 창출 관련 유공으로 오늘 수상하신 분들에게 축하와 감사를 전한다”며 “대구·경북은 역사를 이끌고 나라를 잘 살게 했던 희생의 DNA가 있다. 상공인 특유의 저력과 기업가 정신으로 지역의 도약을 이끌어 주신다면 공동 번영의 길로 성큼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