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철우 경북도지사, 삶의 현장에서 도민과 진솔한 소통

이웃사촌 시범마을 방문해 청년농부, 창업청년들과 진솔한 대화 가져
보건소, 우체국 등 코로나19 대응 현장 찾아…실태점검과 근무자 격려

입력 2020-09-29 22:00 | 수정 2020-10-03 16:05

▲ 이철우 지사가 구미우체국을 방문해 언택트(비대면) 추석으로 비대면 장보기, 온라인 쇼핑에 따른 택배, 소포 등 우편물량의 급증에 따른 업무과중으로 노고가 많은 종사자들을 격려하면서 작업장 환기 등 방역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9일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의 분수령이 될 추석명절을 앞두고 도민들의 삶의 현장을 찾아 진솔한 대화로 소통하며, 현장의 코로나19 방역실태 점검하는 등 바쁜 하루를 보냈다.

우선 이 도지사는 의성군 안계면 청년농업인 스마트팜 창업실습훈련장을 찾아 방역,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작업환경의 안전성을 점검하고, 창업영농의 꿈을 향해 실습교육이 한창인 20여명의 청년농부들을 격려했다.

이어 ‘이웃사촌 시범마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청년시범마을일자리사업 현장인 의성 안계면 용기리를 찾아 ‘호피 홀리데이’, ‘진팜’, ‘달빛레스토랑’ 등 청년창업 가게를 방문하고 창업청년들이 운영하면서 겪은 진솔한 이야기를 청취했다.

▲ 이 지사는 ‘이웃사촌 시범마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청년시범마을일자리사업 현장인 의성 안계면 용기리를 찾아 ‘호피 홀리데이’, ‘진팜’, ‘달빛레스토랑’ 등 청년창업 가게를 방문하고 창업청년들이 운영하면서 겪은 진솔한 이야기를 청취했다.ⓒ경북도

그리고 청년창업가 가게인 ‘비츨담다’로 자리를 옮겨 청년창업가 10여명과 함께 연고가 없는 의성군으로 귀농해 창업하기까지의 애로사항과 미담사례 등 청년들이 창업하고 자리를 잡을 수 있는 방안에 대한 토론을 펼쳤다.

이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최일선 현장인 구미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추석명절 연휴기간 동안 선별진료소 운영계획과 환자발생 시의 대처방안 등을 점검하고 도민들의 안전을 위한 일선현장의 노고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하고 관계공무원 등을 격려했다.

▲ 이 지사는 청년창업가 가게인 ‘비츨담다’로 자리를 옮겨 청년창업가 10여명과 함께 연고가 없는 의성군으로 귀농해 창업하기까지의 애로사항과 미담사례 등 청년들이 창업하고 자리를 잡을 수 있는 방안에 대한 토론을 펼쳤다.ⓒ경북도

구미우체국을 방문해 언택트(비대면) 추석으로 비대면 장보기, 온라인 쇼핑에 따른 택배, 소포 등 우편물량의 급증에 따른 업무과중으로 노고가 많은 종사자들을 격려하면서 작업장 환기 등 방역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추석연휴가 코로나19 차단의 최대 고비인 만큼 이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다”라고 밝히며 ”도민들께서도 고향방문 자제 등 이동 최소화와 마스크 착용 등 개인방역 수칙을 그 어느 때보다 철저히 준수하여 주실 것“을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