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철우 도지사, 한·미동맹 전초기지 캠프워커 찾아 협력 강화

월 알랜 美대19사령관 도청 방문 이어 이 도지사와 두 번째 만남

입력 2020-11-22 20:32 | 수정 2020-11-24 16:38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0일 한·미동맹의 전초기지인 캠프워커를 찾아 한미동맹 강화에 나섰다.ⓒ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0일 한·미동맹의 전초기지인 캠프워커를 찾았다.

이 지사는 이날 좋은이웃 프로그램을 모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미 19지원사령부를 방문했다.

이날 스티븐 알랜(Steven L. Allen) 미 19지원사령관은 “한·미동맹 차원의 경북도지사의 방문에 감사하다”며 “미 19사령부 장병들은 평시에는 변함없는 동맹관계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반도에 위기상황이 발생되면 미 8군의 즉시 출전태세를 지원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이철우 도지사는 “초기 코로나19 대유행시 대구·경북을 위해 전 작전 가용요소를 동원해 지원해준 덕분에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었다”며 감사를 전했다.

이어 “지난 8월 체결된 경북도와 주한미군 부인회의 문화관광 업무협약을 통해 미8군사령부 가족들에게 경북의 역사·문화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더욱 친근한 유대를 형성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확립은 물론 문화영역까지 동맹을 확대해 문화동맹으로 확대 발전시키자”며 “go together(함께 갑시다)”를 외쳤다.

한편, 올해 6월 9일 취임한 스티븐 알랜(Steven L. Allen) 미 19지원사령관은 지난 7월 15일 취임 인사차 경북도청을 공식 방문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