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영진전문대, 최근 5년 평균 취업률 80.1%

최근 5년간 대기업 2152명 입사, 오는 18일까지 정시 914명 선발
해외취업 5년 연속 전국 1위…해외에 603명 취업…

입력 2021-01-13 10:04 | 수정 2021-01-14 02:05

▲ 사진은 일본 소프트뱅크 등 해외기업에 입사하는 영진전문대 졸업생(지난해)들이 최재영 총장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영진전문대

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가 최근 5년간(2015~2019년 졸업자) 평균 취업률이 80%를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이 대학에 따르면 3000명 이상 졸업자를 배출한 대형 전문대 가운데 5년간 평균 취업률 80%대를 달성한 것은 영진전문대가 유일하며 단연 전국 1위(3천명이상 졸업자 전문대)에 올라 취업 명문 대학의 위상을 재입증했다.

12일 교육부 대학정보 공시에 따르면 영진전문대학교는 취업률 78.1%(2019년 졸업자 기준)를 기록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평균 취업률은 80.1%를 달성했다.

이 대학은 2019년 졸업자 3187명 중 2215명을 취업시켰다(취업대상자 2835명, 취업 제외자 352명). 해외취업은 185명으로 전국 전문대 중 압도적인 1위에 랭크했고, 이를 포함한 최근 5년간(2015~2019년) 해외 취업은 무려 603명에 달한다.

▲ 사진은 영진전문대 컴퓨터정보계열 학생들이 3D 애니메이션 실습에 참여한 모습.ⓒ영진전문대

이런 결과는 세계를 무대로 꿈을 펼칠 글로벌 인재양성에 일찌감치 나선 결과로 풀이된다. 해외 취업은 소프트뱅크, 라쿠텐, 야후재팬 등 글로벌 대기업과 상장기업에 다수가 진출하면서 해외 취업의 질적 수준 역시 최고 수준이다.

이 대학의 취업성과는 기업 현장 맞춤형 주문식교육이 주효했다. 여기에 더해 취업의 질(質)적 수준도 최고를 자랑한다. 

최근 5년간(2015~2019년) 대기업 취업 실적을 살펴보면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전기 등 삼성계열사에 225명, LG이노텍, LG디스플레이, LG화학 등 LG계열사 336명, SK계열사 252명 등 국내 대기업에 총 2152이 입사하며 명실상부한 취업 최강의 입지를 단단히 하고 있다.

‘영진자율향상프로그램(YAP, Yeungjin Advanced Program)’, ‘백호튜터링’, ‘취업캠프’ 등 주문식교육에 더해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학습 동기를 부여하고 취업 역량을 스스로 끌어올린 것이 이런 성과 배경이 됐다.

▲ SK하이닉스에 조기 합격해 입사 전 교수들과 파이팅을 외치는 영진전문대 올 2월 졸업예정자들.ⓒ영진전문대

정부 부처별 지원 사업에도 선정돼 취업에 탄력을 받고 있다. 교육부 링크플러스(LINC+)사업에 선정돼 11개 사회맞춤형학과 운영, 고용노동부 ‘K-MOVE스쿨사업’, ‘청해진대학사업’선정 등으로 국내외 취업 관련 특화된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있다.

한편 이 대학은 오는 18일까지 2021학년도 신입생 정시모집으로 914명(정원 내)을 선발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