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교육청, 고등학교 전면 무상교육과 초·중·고교 무상급식 완성

고등학생 대상 1인당 180만원 지원, 총 1103억 재원 확보 무상교육 시행
고등학교 무상급식 조기 시행으로 초·중·고 전체 무상급식 실시

입력 2021-03-01 11:15 | 수정 2021-03-02 13:35

▲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2021학년도부터 관내 공·사립 고등학생 6만 여명 대상으로 전면 무상교육을 시행하고 학생들의 교육복지 증진 및 학부모들의 교육비 부담 경감을 위해 2021년 초‧중‧고 전체 무상급식을 실시한다.ⓒ대구시교육청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2021학년도부터 관내 공·사립 고등학생 6만 여명 대상으로 전면 무상교육을 시행한다. 학생들의 교육복지 증진 및 학부모들의 교육비 부담 경감을 위해 2021년 초‧중‧고 전체 무상급식을 실시한다.

1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고등학교 무상교육은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경감하고 교육의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2019학년도 3학년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시행돼 온 것으로 2021학년도에 전체 학년으로 확대되면서 전면 무상교육이 이뤄지게 됐다.

이번 고등학교 무상교육으로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비 전액이 면제돼 고등학교 학생 1인당 연간 약 180만 원 정도 학부모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보인다. 고등학교 무상교육에 사용되는 예산은 총 1103억 원으로 대구시교육청 524억 원(47.5%), 대구시 43억 원(3.9%), 교육부 536억 원(48.6%) 부담한다.

지난해 고3을 시작으로 2021년 고2, 2022년 고1까지 단계적으로 확대 시행될 예정이었던 무상급식을 1년 앞당겨 올해 초·중·고 무상급식을 전면 실시해 고등학생 1인당 71만 원 정도의 학부모부담이 감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구시교육청은 2017년 초등학교 4~6학년 무상급식을 시작으로 2018년 강은희 교육감 취임 이후부터 중학교, 고등학교 무상급식을 꾸준히 확대해 5년 만에 전체 무상급식을 완성해냈다.  

강은희 교육감은 “고등학교 무상교육과 초‧중‧고 무상급식이 실현되어 코로나19로 어려운 가정경제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공평한 교육기회 제공으로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다품교육을 실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