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예천군, 예산규모 6000억 시대 ‘활짝’

2회 추가경정예산 코로나19 대응사업 등 531억 추가 편성

입력 2021-09-13 13:27 | 수정 2021-09-16 14:58

▲ 예천군(군수 김학동)은 지난 10일 제248회 예천군의회 임시회에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이 승인됨으로써 예산규모 6000억 원 시대를 열었다고 밝혔다.ⓒ예천군

예천군(군수 김학동)의 예산규모가 6000억 원 시대를 활짝 열었다.

군은 지난 10일 제248회 예천군의회 임시회에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이 승인됨으로써 예산규모 6000억 원 시대를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예산규모는 당초예산 5651억 원에서 9.4%가 늘어난 6182억 원으로 531억 원이 증가했으며 일반회계 5523억 원, 특별회계 659억 원이다.  

이번 추경 주요사업으로는 △국민지원금(129억 원) △긴급복지‧방역물품 지원, 한시 생계지원 등 17억 원 △예천사랑상품권 발행 8억 원 △이상저온피해 농업복구 지원 8억 원 등 코로나19 피해 등으로 인한 생계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치중해 편성했다.

군은 코로나19로 장기적 경기침체와 군민 생활안정을 위한 대응사업 추진을 위해 경상경비를 절감하고 축제와 행사 예산을 삭감하는 등 14억 원 세출 구조 조정도 단행했다. 절감된 예산은 지역경기 활성화와 민생경제 안정을 위한 사업에 편성했다.

민선7기 1년차인 2018년(최종예산) 4917억 원이었던 예산이 2021년(2회 추경) 6182억 원으로 2018년 대비 25.7%인 1265억 원이 증가했다. 이러한 결과는 김학동 군수와 공직자들의 도전적인 군정추진과 적극적인 국·도비 활동의 결과인 것으로 풀이된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확정된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서 코로나19로군민의 안전을 지키고 지역 경제가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