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경연, 연구보고서 32% 다른 논문 보고서와 흡사…심각

10문장 중 3문장 완전히 일치하는 보고서, 윤리의식 심각

입력 2015-06-11 09:52 | 수정 2015-06-11 10:18

김위한 경북도의원, 경북도 관리소홀 지적

▲ 김위한 경북도의원ⓒ도의회 제공

지난 1991년 대구시와 경북도가 공동으로 설립한 연구재단인 ‘대구경북연구원(이하 대경연)’의 연구보고서 중 32%가 다른 논문 보고서와 유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북도의회 김위한(기획경제위·비례)의원은 11일 제278회 제1차 정례회 도정질문을 통해 대경연의 연구보고서 연구윤리 의식 수준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특히 이날 김 의원은 대경연의 운영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이는 경북도의 관리소홀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질문에서 “대경연 제출한 보고서 중에서 2006년에는 다른 논문 및 보고서와 유사율이 12%인 보고서가, 2010년에는 유사율 13%인 보고서가 발견됐고 2013년에는 유사율이 32%인 보고서가 발견됐다”며 “게다가 10문장 중 3문장이 완전히 일치하는 보고서를 연구결과로 제출했다는 것은 대경연의 연구윤리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대경연의 최근 정책과제 수행 문제점도 도마위에 올렸다.

김 의원은 “지난 2012~2014년 최근 3년동안 경북 정책과제 114건을 수행하면서 97억원의 운영비를 지원받아 정책과제 1건당 8,500만원 지원받았고 같은 기간 용역과제 78건을 수행하면서 61억 8,400만원의 용역비를 지급받아, 용역과제 1건 당 약 7,900만원의 용역비가 지급됐다”며 “이는 결국 정책과제가 용역과제보다 과제당 약 600만원이 더 지급된 꼴”이라며 용역과제보다 정책과제 소요비용이 더 높은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처럼 대경연의 연구역량이 저하되고 방만한 경영이 계속된 것에 대해 이제라도 경북도는 특단의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