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영우 경북도의원 예비후보, '민심 지게' 이색선거운동

희망 '지게'에 지고 지역민 만나

최동수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0 12:46:41

▲ 민주당 채영우 예비후보는 일명 '민심 지게'를 지고 나와 자신을 알리는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뉴데일리

오는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도전하는 포항시 예비후보의 이색적인 선거운동이 눈길을 끌고 있다. 

포항북구 용흥·양학·우창동 선거구에서 경북도의회 진출을 위해 도전장을 내민 민주당 채영우 예비후보는 일명 '민심 지게'를 지고 나와 자신을 알리는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채 후보는 밤낮을 가리지 않고 항상 '민심 지게'를 지고 지역 유권자들에게 자신을 알리기에 주저하지 않으며 때로는 교차로에서 큰 소리로 '충성'을 외치며 지역 유권자들에게 '채영우'라는 이름을 각인시키고 있다.

그는 지게를 지고 나온 이유를 "아무도 들으려 하지 않는 지역의 민심을 지게에 지고 경북도의회로 나아가 시원하게 풀어보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채 후보는 대표 공약으로 용흥동에 있는 사격장을 '용흥·양학·우창동 주민들을 위한 종합스포츠문화복지센터로 만들겠다'고 제시했다.

채 예비후보는 "용흥·양학·우창동 지역이 쇠락한 구도심이라는 이유로 복지시설 하나없이 방치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기에 이를 대표공약으로 제시했다"며 "당선이 된다면 이웃들과 가강 가까이에서 서스럼없이 진솔한 소통을 하는 '민심 정치인'이 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