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주낙영 경주시장, 안강읍 소평들 찾아 모내기 일손 도와

본격적인 모내기 현장 방문…농민 격려 및 풍년 기원

입력 2019-05-15 04:34

▲ 안강읍 소평들의 모내기 현장을 찾은 주낙영 경주시장이 모내기를 돕고 참석한 마을 주민들의 얘기를 들으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경주시

주낙영 경주시장은 14일 본격적인 모내기철을 맞아 안강읍 소평들을 찾아 마을 주민들과 함께 풍년농사를 기원하면서 모내기를 돕고 참석한 마을 주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한국 쌀 전업농 경주시연합(회장 손정익)가 모내기 행사를 통해 관내 쌀 전업농들을 격려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모내기를 마친 후 농업인들과 농업정책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누고 “쌀 생산 과잉으로 올해 쌀값 하락이 우려 되지만 경주시 쌀 전업농이 힘을 모아 어려운 시기를 지혜롭게 잘 대처해 나가고 올해도 풍년 농사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쌀값 안정을 위해 논 타작물재배 지원 사업 참여농가에 100만원/ha을 전액 시비로 추가 지원하고 있다. 또 5ha이상 타 작물 재배 단지에는 1억 원 상당의 타 작물 재배와 수확에 필요한 농기계를 지원하고 있다.
 
경주지역의 첫 모내기는 지난달 16일 월성동 남산들에서 실시한 바 있으며, 이달 중순부터 보름동안 본격적인 모내기가 진행된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