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日무역갈등’ 권영진 대구시장, “정부가 예측 못한 것 같다”

16일 지역 자동차기업 간담회서 “정치적인 목적으로 더디게 진행될 가능성 있다” 우려
대구시·지역 자동차부품 7개社, 日수출규제 대응 마련 ‘머리 맞대’

입력 2019-08-17 11:40

▲ 대구시가 16일 지역 자동차부품기업들과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뉴데일리

대구시와 지역 자동차부품기업들이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대구시와 지역 자동차부품 관련 7개사(社)대표, 지원 기관들이 16일 엑스코에서 지역 자동차기업 간담회를 갖고 자동차 부품 산업 현황 파악 및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업체 대부분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갈등이 장기간 지속될 경우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주를 이뤘다.

타 산업군에 비해 당장은 상대적으로 영향이 크지 않지만 장기화될 경우 수출 전반에 걸쳐 타격이 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A업체 대표는 “지역 기업들이 상당히 노심초사하고 있다. 모두가 장기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산업 분야)어떤 것도 안전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간담회 참여 업체들은 부품 국산화와 대체 판로 확대 등과 관련해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돼 당장은 힘들다고 입을 모았다.

국산 부품 개발이 되더라도 양산 제품 승인을 받으려면 다시 상당한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업체가 다르고 품질도 다른 제품들을 원재료로 대체하는 것은 어렵다는 설명이다. 사전에 대기업들과 협업체제를 맺어 개발과 표준화가 미리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이번 기회에 핵심 부품 국산화에 대해 당장은 아니더라도 고민해봐야 한다”며 “대구시는 신뢰성과 안전성 테스트 장비 등에 대해 산업부를 통해 확보했고 R&D쪽도 정부 지원 등 전수조사를 통해 최대한 발굴 중이다. 특히 미래자동차 부분에서 일본 부품 소재와 관련된 수소차나 배터리 부분에 최대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참석한 기업들을 향해 2, 3차 협력업체들과 시의 중간 역할을 주문하며 “기업마다 처해진 상황이 다르다. 협력업체 사정들을 꼼꼼히 살펴 시나 정부에 지원을 건의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또 권 시장은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정부 대응을 꼬집으며 “일본이 역사문제나 정치를 갖고 이렇게 경제문제까지 간다고 (정부가)예측을 못한 것 같다”고 지적하며 “경제적인 동기만 있다면 빨리 해결될 수도 있지만 정치적인 동기와 목적이 있어 더디게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대구시는 대구은행·참여기업들과 향후 자동차 상생펀드 조성사업을 추진해 경영안정자금 지원 및 세제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지난 12일 기계․로봇 분야를 시작으로 13일 섬유·염색분야에 이어 16일 자동차부품기업 간담회 등 산업군별 현황 파악 및 대응 방안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