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의성군청 직원들에게 이어지는 익명 기부 ‘큰 힘’

“코로나19 함께 이겨낼 수 있다” 응원

입력 2020-03-24 11:21 | 수정 2020-03-25 14:33

▲ 의성군에 “두 달이 넘도록 불철주야 애쓰는 군청 직원들을 응원한다”는 익명의 기부가 이어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의성군

의성군(군수 김주수)의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으로 들어선 가운데, “두 달이 넘도록 불철주야 애쓰는 군청 직원들을 응원한다”는 익명의 기부가 이어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20일 의성군청 코로나19 행정지원TF팀에는 이름을 밝히지 않은 기부자가 마스크와 컵밥, 스팸, 물티슈, 손세정제 등이 담긴 키트 4상자를 보내왔다.

익명의 기부자는 “사각지대, 취약계층에게 이미 100박스를 나누어드렸습니다. 걱정말고 사용하세요. 의성은 이겨낼 수 있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재난대책본부와 의료진 등 직원들이 마음 놓고 사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의성군청 코로나19 행정지원TF팀에 도착한 익명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며, 이전에도 여러차례 있어 왔다.

지난 2일에는 ‘싱가포르에 거주하는 의성주민’이라고 밝힌 해외 거주자가 간식 2박스와 함께 손편지를 전해 행정지원TF팀에 깊은 감동을 선물하기도 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지난달 다수의 확진자가 한꺼번에 발생했음에도 확산이 최소화 됐던 것은 민‧관 할 것 없이 의성군 전체가 한마음이 되었기 때문이다. 군은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군민들과 함께 이겨나가겠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