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항시, ‘전통시장 파이팅’ 새마을지도자 릴레이 장보기 챌린지

지역상권 살리기 착한 소비 위한 희망 릴레이 7회째 이어가

입력 2020-06-03 11:42 | 수정 2020-06-04 15:27

▲ 포항시새마을회는 죽도시장에서 전통시장 살리기 릴레이 장보기 챌린지를 실시했다.ⓒ포항시

포항시새마을회는 지난 2일 새마을지도자 64명이 모인 가운데 죽도시장에서 전통시장 살리기 릴레이 장보기 챌린지를 실시했다. 

지난달 12일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최현욱 새마을회장으로부터 시작해 매회 차 2배수로 지명된 새마을지도자들은 7회차를 맞아 64명으로 늘어나 죽도시장 아케이드를 누비며 장보기를 이어갔다.

다음 회차인 9일에는 64명의 2배수인 128명, 16일에는 256명, 23일에는 512명이 참여해 6주 동안에 걸친 착한소비 릴레이 챌린지가 대단원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장보기에 참여한 포항시새마을회 관계자는 “전통시장 장보기 릴레이를 실시하면서 시장 상인들도 응원하고 서로서로 격려하는 뜻 깊고 보람 있는 시간이 됐다”며 “특히 좋은 상품이 많아 앞으로도 대형마트보다는 전통시장을 자주 이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보기 챌린지 행사는 10회째인 23일에는 누적인원 1023여 명의 릴레이 주자가 탄생하며 1인당 2만원씩만 구입해도 2000여만원의 소비효과를 볼 수 있게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