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대구경제 ‘리더 스타기업’ 20개사 신규 선정

세계적 수준의 중견기업으로 성장 잠재력 갖춘 스타기업 8개사 선정
미래 핵심 성장 동력 갖춘 Pre-스타기업 12개사 선정

입력 2020-08-10 20:21 | 수정 2020-08-12 14:30

▲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는 지역경제를 이끌어 나갈 세계적 수준의 강소기업으로 육성할 2020년 신규 스타기업 8개사와 Pre-스타기업 12개사를 선정했다.ⓒ뉴데일리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는 지역경제를 이끌어 나갈 세계적 수준의 강소기업으로 육성할 2020년 신규 스타기업 8개사와 Pre-스타기업 12개사를 선정했다.

대구시가 2007년부터 추진해 오고 있는 ‘스타기업 100 육성사업’과 2015년 시작한 ‘Pre-스타기업 육성사업’은 성장사다리 체계로 이어지는 대구시 강소기업 육성정책의 핵심 사업이다.

올해는 지난 5월 7일부터 지역 내 유망 중기업 및 소기업을 대상으로 신규 스타기업과 Pre-스타기업 신청·접수를 받은 결과, 스타기업 25개사, Pre-스타기업 59개사가 신청해 각각 3.1 : 1과 4.9 : 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한 달여간 진행한 단계별 심사를 모두 통과하며 미래 성장가능성을 증명했다.

올해 스타기업으로 선정된 8개사는 2019년 기준 평균 매출액은 233억원, 평균 근로자수 79명, 평균 수출액 40억원, 최근 3년간 연 평균 매출액 성장률(CAGR)은 30%에 이른다.

산업 분야별로는 주력산업 분야 2개사, 미래산업 분야 6개사로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는 산업 분야의 기업들이 고루 선정됐다.

주력산업 분야에서는 ㈜이투컬렉션, ㈜디케이코리아(이상 도시형 산업)가 선정됐으며, 미래산업 분야에서는 ㈜대영알앤티, 오대금속(주), ㈜진부(이상 미래자동차), ㈜쓰리에이치(의료), ㈜엔젤게임즈(ICT융합), ㈜대영채비(스마트에너지)가 선정됐다.

㈜이투컬렉션과 ㈜대영채비는 2017년에 Pre-스타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으로 올해 소기업에서 중기업으로 성장함과 동시에 스타기업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들 Pre-스타기업으로 선정된 12개사는 주력산업분야 5개사, 미래산업분야 기업 7개사로 2019년 기준 평균 매출액은 60억원이며 평균 근로자수 27명, 평균 수출액 7억5000만원이다.

주력산업분야에서는 ㈜명일폼테크, ㈜오성하이텍(이상 기계), ㈜에임트(뿌리·소재), ㈜제이컴인터내셔널(섬유), ㈜에이팜(도시형산업)이 선정됐다.

미래산업분야에는 미래자동차 분야 ㈜건일공업, ㈜우성씰텍, 신명하이텍과  ICT융합 분야 ㈜대지메카트로닉스(로봇), ㈜한맥아이피에스, ㈜우리소프트, 스마트에너지 분야 ㈜제앤케이가 선정됐다.

선정된 기업은 체계적인 성장을 위해 성장전략 컨설팅, 사업화 수요 맞춤형 신속지원, R&D 과제발굴 및 기획, 애로기술 해결을 위한 기술닥터 지원 등 산학연관 연계 협력체계인 원라운드 테이블 지원체계를 통해 맞춤형 패키지로 실시간 지원을 받게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에 새로 선정된 스타기업과 Pre-스타기업 20개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리더로서 지역을 넘어 세계적인 수준의 기업으로 성장해 대구 경제의 미래를 이끌어갈 수 있도록 성장단계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