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원자력환경공단, 협력사 대상 찾아가는 간담회 마련

방폐물사업 제도 개선 공유…애로사항 수렴해 상생협력 토대 구축

입력 2020-10-22 21:57 | 수정 2020-10-26 15:44

▲ 차성수 이사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전재영 파워엠엔씨 대표에게 현장설명을 듣고 있다.ⓒ원자력환경공단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차성수 이사장은 지난 21일 협력사의 어려움과 건의사항을 직접 듣기 위해 찾아가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차 이사장은 방폐장 2단계 표층처분시설의 크레인을 제작·납품하는 파워엠엔씨를 방문해 공단의 제도 개선사항 등을 공유하고 애로사항을 수렴했다.

파워엠엔씨 측은 방폐장 안전관리는 기술개발 분야가 다양한 만큼 중소 협력사와 지속적인 정보 공유와 협력을 요청했다.

차성수 이사장은 “중소 협력사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방폐물 관련 기술수준을 높이고 상생협력의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