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의회, 국회서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신속하게 제정하라” 촉구

23일 대구·경북 공동성명서에 이은 대구시의회 단독 결의문 발표

입력 2021-02-27 09:45 | 수정 2021-03-01 04:13

▲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통합신공항 건설 특별위원회 위원 등 10여명은 지난 26일 국회 앞에서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보류에 대한 항의의 뜻을 전하고 특별법안의 조속한 제정을 요구하는 대구시민의 염원을 담아 결의문을 발표했다.ⓒ대구시의회

대구시의회(의장 장상수)가 26일 오후 국회를 찾아 ‘가덕신공항 특별법’의 통과가 예상되는 국회 본회의 시작에 앞서,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제정에 힘을 모아 줄 것을 재차 촉구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19일 국회의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보류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기 위해 지난 23일 장상수 의장이 대구시장, 경북도지사, 경북도의회 의장과 함께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공동성명서를 발표한지 3일 만에 다시 이뤄졌다.

이날은 대구시의회 단독으로 의장을 비롯한 통합신공항 건설 특별위원회 위원 등 10여명이 참석,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보류에 대한 항의의 뜻을 전하고 특별법안의 조속한 제정을 요구하는 대구시민의 염원을 담아 결의문을 발표했다.

장 의장을 비롯한 대구시의원 등 10여명은 국회 본관 앞에서 “영남권 관문공항을 세우기 위해 노력해왔던 지난 십여 년간의 기다림의 결과가 잔여 임기가 기껏 1년에 불과한 자치단체장 보궐선거의 표팔이로 인해 하루 아침에 짓밟혀 버린 현실에 분노한다. 510만 대구경북 시도민의 간절한 소망을 담아 반드시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이 신속하게 제정될 수 있도록 정치권이 나서 달라”며 강력하게 요구했다.

대구시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국회는 영남권 5개 시·도간 합의를 깬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단독 처리를 즉각 중단할 것과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과 함께 동시에 추진할 것, △부·울·경 지역은 합의파기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에 함께 동참할 것 등을 요구했다.

장상수 의장은 “같은 정치에 몸 담고 있는 정치인으로서 대구·경북 지역민으로써 참담함과 분노가 한꺼번에 밀려와 인내하기 힘든 시간을 보냈다. 대구·경북은 이제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반드시 대구경북신공항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