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상반기 여성 6098명 취업지원…고용률 목표 초과 달성

2021년 6월 기준 여성고용률 50.0%로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공공일자리 및 여성취업지원 확대, 경제지표 호전 등 여성고용률 상승 견인 분석

입력 2021-07-28 17:06 | 수정 2021-07-29 17:28

▲ 대구시는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됨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기준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 연계 취업지원 인원이 6098명으로 당초 목표인원(6000명/연간 1만2000명 목표)을 초과 달성했다.ⓒ대구시

대구시는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됨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기준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 연계 취업지원 인원이 6098명으로 당초 목표인원(6000명/연간 1만2000명 목표)을 초과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여성고용률도 6월 말 기준 50.0%로 코로나 이전 수준(49.9%) 이상으로 회복하고 있으며 전년 동월과 비교해도 2.9%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구지역 여성고용률은 연초 대비 4.3%P 상승(1월 45.7%→6월 50.0%)했고, 여성취업자 수는 4만7000명 증가(1월 49만3000명→6월 54만 명),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3.4%P 상승(1월 48.8%→6월 52.2%)하는 등 여성 고용시장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여성고용률은 전년 동기 대비 상승폭이 전국 평균을 2배 이상 상회하고 6월 상승률은 특·광역시 중 1위를 기록했다.

이러한 지역 여성고용시장의 상승세는 전국 최초로 시행한 대구시 코로나19 극복 공공일자리 사업 확대와 소비경기 및 수출·입 지수 등 경제지표가 호전되고, 새일센터에서도 여성취업지원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경력단절여성 취업지원 강화에 매진해온 데 따른 성과로 풀이된다.

우선 시는 지역기업의 고용부담 완화와 기업경영 개선을 위해 여성인턴 지원규모를 대폭 확대해 올해 목표인원 440명 중 상반기에 404명의 인턴을 기업과 연계했고, 국비(여성가족부) 전액 지원하는 경력단절여성 대상 직업교육훈련은 역대 최대 규모로 38개 과정 중 30개 과정을 완료해 현재 취업 연계 중이다.

지역특화사업인 찾아가는 굿잡버스(카페)는 상반기 10회 추진해 98개 기업 267명이 취업에 성공했거나 취업 예정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성과를 창출했으며, 경력단절 예방사업과 경력이음 사례관리 서비스 지원 등도 확대해 취업연계, 사후관리 등 전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경력단절여성 취업 연계인원이 상반기 기준 6098명으로 올해 목표 1만2000명을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1만1598명)에 이어 올해도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올해 여성고용위기 조기 극복을 위한 특별 대책으로 신규 추진하는 지역 맞춤형 특화사업은 전액 시비사업으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업하는 디지털기술 분야 여성창업 교육훈련과정은 상반기에 완료해 사업화 지원 연계를 추진하고 있다.

전국 최초로 일자리 유관단체 및 연구기관 등으로 구성된 여성일자리정책협의회는 지난 4월 13명의 위원으로 발족해 지역 맞춤형 여성적합 일자리 발굴·정책 반영 등 실질적인 성과창출을 위해 민·관이 함께 협력하고 있다.

예비 및 새내기 여성창업자의 참신한 창업 아이디어 발굴과 지원을 위해 올해 처음 개최하는 제1회 대구여성 창업스타전은 현재 창업아이템을 공모 중이며, 우수팀으로 선정되면 사업화 지원 등을 통해 창업할 수 있는 기반도 제공할 예정이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청소년교육국장은 “지난해 대구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여성일자리 사업은 전국 평가에서 1위를 하는 등 우수한 성과를 거뒀고, 올해 들어 고용지표가 호전되면서 여성일자리 상황도 점차 나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하반기에도 현재 진행하고 있는 여성일자리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꼼꼼히 모니터링해 여성고용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