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DGIST 창업기업 MFR, 신용보증기금 퍼스트펭귄 선정

입력 2021-09-14 15:35 | 수정 2021-09-20 17:19

▲ DGIST(총장 국양) 연구원창업기업인 ‘MFR’(대표이사 이승열)이 신용보증기금이 선정하는 유망 스타트업 보증제도인 ‘퍼스트펭귄’에 선정됐다.ⓒDGIST

14일 DGIST(총장 국양)에 따르면 연구원창업기업인 ‘MFR’(대표이사 이승열)이 신용보증기금이 선정하는 유망 스타트업 보증제도인 ‘퍼스트펭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신용보증기금에서 운영중인 퍼스트펭귄은 창조적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보유한 유망 창업기업 중 미래 성장성이 기대되는 핵심 창업 기업을 발굴·선정해 사업화자금에 대한 보증을 지원하는 제도다.

선정된 기업은 전문 경영 컨설팅, 사업화 자금 지원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MFR은 미래 건설시장에서 선보일 로봇기반 주요 서비스에 미래가치와 성장성을 높이 평가받아 신용보증기금 ‘퍼스트펭귄’에 선정됐다. 이를 통해 15억 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받게 된다.

MFR은 고위험군 산업에 속하는 건설 현장의 안전을 확보하고 효율적인 작업 진행을 위한 서비스 개발, 중대재해법과 주 40시간 근로에 대응하는 미래지향형 건설로봇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향후 건설현장을 고부가가치의 고급일자리 산업으로 전환시킬 예정이다.

MFR 이승열 대표는 “이번 퍼스트펭귄 선정을 통해 MFR의 기업 가치와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고 생각한다”며 “향후 MFR의 사업영역 확장뿐만 아니라 다양한 미래 건설로봇 플랫폼 사업을 추가 시행을 위해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구체화 단계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